'박성광 포차 논란', 소속사 공식사과… "가게 영업 종료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성광/사진=스타뉴스
박성광/사진=스타뉴스

개그맨 박성광이 '포차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박성광은 15일 소속사 SM C&C를 통해 "지인이 제안한 사업에 자신의 성명권 사용을 허락했고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해 왔다"며 "자신의 이름을 건 가게에 대해 신중히 살피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해당 사안들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가게는 작년 12월 영업 종료를 결정하였고 오는 2월 최종 종료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스타뉴스
/사진=스타뉴스

앞서 지난 1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박성광이 운영하는 포차의 간판과 메뉴판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 작성자가 게재한 사진에는 박성광의 포차 내부가 담겼다.

박성광의 포차 입구에는 음식점 이름에서 딴 '풍기문란'으로 '풍만한 여자/기여운 여자도/물론 좋지만/란(난) 니가 젤 좋아'라는 사행시 간판이 걸려 있고, 벽면에는 모텔 표시와 '오빠 여기서 자고 갈래?'라는 다소 선정적인 문구가 담긴 포스터 등이 붙어 있었다.

/사진=스타뉴스
/사진=스타뉴스

가장 논란이 된 건 야동 파일 형식의 메뉴판이었다. 박성광의 포차 속 메뉴판은 "먹는 즐거움에 보는 즐거움"이라는 글귀와 함께 '[국산]제육볶음avi', '[서양]나초&치즈avi', '[일본]오뎅탕.avi' 등의 메뉴가 담겼다. 누리꾼들은 이 메뉴판 형식이 불법 사이트의 성인영상 파일을 연상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성광은 2007년 KBS 공채 22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 등에서 활약하며 큰 인기를 모았다. 지난해부터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매니저 임송과 출연해 서로 배려하는 모습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았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SM C&C입니다. 금일 보도된 ‘박성광 포차' 관련 공식 입장 전달드립니다. 2년 전, 박성광은 지인이 제안한 사업 ‘박성광의 풍기물란’에 자신의 성명권 사용을 허락하고,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해 왔습니다. 박성광의 지인은 사업체의 기획과 실질적인 경영을 담당해왔습니다. 해당 가게는 작년 12월 영업 종료를 결정하였고, 정리 수순을 거쳐 오는 2월 최종 종료됩니다. 박성광은 자신의 이름을 건 가게에 대해 신중히 살피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해당 사안들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립니다. 소속사 역시 해당 사안이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