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북미전용 기아 대형SUV '텔루라이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텔루라이드. /사진=기아자동차
텔루라이드.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의 북미 전용 대형SUV 텔루라이드가 실체를 드러냈다. 기아자동차는 14일(현지시간) ‘2019 북미 국제 오토쇼’(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텔루라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기아 미국 디자인 센터’에서 디자인됐다. 생산은 기아차의 미국 생산공장인 조지아 공장에서 맡는다.

마이클 콜(Michael Cole)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수석부사장은 “텔루라이드는 대담한 외관과 고급스러운 내장, 강력한 주행성능 등을 모두 갖춘 그야말로 다재다능한 차”라며 “텔루라이드가 미국 고객들에게 커다란 매력을 선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2016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 모델로 공개된 텔루라이드는 기아차가 북미 SUV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북미 전용 모델이다. 올해 상반기쯤 출시될 예정이다.

텔루라이드의 외관은 대담한 박스 형태를 기반으로 힘 있는 직선을 강조, ‘무엇이든 할 수 있고, 어디든 갈 수 있는’ 정통 아웃도어 SUV의 이미지를 갖췄다.

전면부는 중앙에 기아차 특유의 호랑이코 형상 그릴을 크게 배치해 안정감을 추구했다. 또 세로 방향으로 쌓인 사각형 모양 헤드램프로 묵직하면서도 균형감 있는 디자인을 실현했다. 볼륨감 넘치는 넓고 긴 형태의 후드는 강인한 이미지를 내뿜는다.

측면부는 전면부와 후면부를 이어주는 루프라인으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여기에 볼륨감을 강조한 표면 처리로 세련미를 더했고 팽팽한 긴장감을 주는 수평형 캐릭터 라인으로 당당한 인상을 완성했다. 넓고 안정된 느낌의 후면부는 L자를 뒤집은 형태의 후미등을 적용해 개성을 더했다.

텔루라이드의 내장 디자인은 수평적이고 직선적인 디자인 방향성을 기본으로 나파 공법으로 가공한 가죽, 브러시드 메탈, 무광 마감 목재 등의 소재가 적용됐다. 이를 통해 SUV의 강인한 감성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구현됐다.

차체는 전장 5000㎜, 전폭 1990㎜, 전고 1750㎜, 축간거리 2900㎜로 최대 8인승까지 운영된다. 운전석에서 3열까지 모든 탑승객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넓은 내부 공간을 확보한 것도 특징이다.

주행성능도 강력하다. 텔루라이드는 가솔린 3.8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 최고출력 295마력에 최대토크 36.2㎏f·m의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