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에 밀렸던 이통사 RCS, 4년 만에 부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의 RCS '채팅'. /사진=KT
KT의 RCS '채팅'. /사진=KT
국내 이동통신업계가 차세대 메시지서비스(RCS)의 부활을 선언했다. 그룹채팅, 사진·동영상 전송 등 다양한 기능을 데이터 차감없이 사용하는 형태로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과 경쟁할 계획이다.

15일 IT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부터 갤럭시노트9, 갤럭시S9, S9+에서 RCS를 서비스한다. 별도 앱을 설치하거나 서비스 가입없이 이용할 수 있고 오는 6월까지 데이터 차감없이 이용 가능하다.

KT도 지난해 12월 갤럭시노트9에 RCS 채팅서비스를 도입했다. 최대 100명과 동시 그룹채팅이 가능하며 100MB에 달하는 대용량파일도 전송할 수 있다. 이달 내 갤럭시S9, S9+까지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이동통신업계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2012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통해 발표한 RCS ‘조인’(Joyn)을 2013년 5월에 도입했다. 유료화를 전제로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카카오톡과 라인에 밀려 2015년 서비스를 중단했다.

4년만에 RCS서비스를 선보인 것은 메시지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RCS가 정착되고 이르면 4월쯤 이동통신 3사간 연동도 가능할 전망이다.

IT업계 관계자는 “이동통신업계가 메신저시장에서 새 비즈니스모델을 발굴하는데 주력하는 모습”이라며 “5G 상용화 및 신형 스마트폰이 출시되는 시기와 맞물리기 때문에 큰 시너지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