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부행장에 감성한·서치길… 여성 지점장 15명 역대 최다 승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감성한 신임 부산·울산·경남그룹 부행장. /사진=IBK기업은행
감성한 신임 부산·울산·경남그룹 부행장.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15일 부행장 2명과 지역본부장급 8명의 승진을 비롯한 총 2097명 규모의 2019년 상반기 정기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감성한 서부지역본부장이 부산·울산·경남그룹 부행장에, 서치길 호남지역본부장이 경영전략그룹 부행장에 각각 선임됐다.

신임 감 부행장은 뉴욕지점장, 마케팅전략부장, 서부지역본부장을 거치면서 선 굵은 리더십을 바탕으로 은행 고객관리의 지평을 넓히고 실행력과 체계적 고객관리를 통해 서부지역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공을 인정받았다.

신임 서 부행장은 리스크관리, 경영전략 수립과 관리 등에서 포용의 리더십과 탁월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조직운영을 통해 후배들의 존경을 받아온 점이 승진 배경이 됐다.

본부장 인사에서는 영업현장에서 탁월한 성과로 지속성장의 기틀을 다진 지점장 4명, 동반자금융 등 경영전략 실현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은 본부 부서장 4명이 승진했다.

서치길 신임 경영전략그룹 부행장. /사진=IBK기업은행
서치길 신임 경영전략그룹 부행장. /사진=IBK기업은행

또 이번 인사에서는 전 직급에 걸쳐 기업은행 역사상 최대 수준의 여성 승진인사가 실시됐다. 지난해 인사에 이어 성별에 따라 승진을 제한하는 ‘유리천장’이 없다는 것을 재차 확인하는 인사라고 기업은행은 설명했다.

이른바 ‘은행의 꽃’이라 불리는 지점장으로 창립 이래 최대인원인 여성 팀장 15명이 승진했다. 부지점장, 책임자급 여성 승진인원도 역대 최대 수준이다. 승진자 총 335명 중 절반에 가까운 175명이 여성 승진자다.

아울러 기업은행은 향후 3년 이내 베테랑 지점장급 인력의 대규모 교체에 대비해 과감한 세대교체도 단행했다. 글로벌 진출·디지털 전환 등 주요 사업부문에 인력을 증원해 미래 역량 확보와 혁신 기반 구축에 힘을 실은 것도 특징이다.

조직 안정화와 효율화에 초점을 맞춘 조직 개편도 이뤄졌다. 국내외 IT 금융환경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대면·비대면 채널 융합을 통한 최적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IT그룹의 편제를 개편했다. 효율적 고객 관리가 어려워진 대형점포는 전략적으로 분리해 영업조직 최적화를 꾀했다.

2018년 최우수 학습조직의 사업화를 위해 사내벤처 조직 2개를 신설, 새로운 수익모델 발굴과 함께 혁신 인재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2018년 글로벌 100대 은행 진입 등 탁월한 경영성과에 상응하는 인사”라며 “중소기업금융 ‘초격차’ 전략 수행과 중기금융 우량은행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김도진 은행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