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택시·카풀 TF 위원장 "이제 택시업계가 응답할 차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이 택시업계 측에 사회적대타협기구 참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이 택시업계 측에 사회적대타협기구 참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이 택시업계의 사회적대타협기구 참여를 촉구하고 나섰다.

15일 전현희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부처, 택시업계, 카풀업체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계획을 발표했다.

전 위원장은 “카카오 모빌리티 측에서 사회적대타협기구 정상화를 위해 현재 시행중인 시범사업을 조건없이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사회적타협을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린 카카오모빌리티 측을 높이 평가하며 이제는 택시업계가 응답할 차례”라고 말했다.

사회적대타협기구에서는 택시사업을 정상화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전향적인 정부대책을 우선 논의한다. 택시노동자를 위해 현재 전면월급제 등 택시기사 처우개선 방안. 재산권 침해방지 골자로 한 감차사업 추진 및 규제완화 정책 등을 다룰 계획이다. 법인택시를 위해 택시시장 확대, 고부가가치 방안, 시장확대 방안 등 택시산업을 키우는 방안도 짚을 것으로 보인다.

전 위원장은 “현재 이해관계에 차이가 있는 각 택시단체와 전향적인 논의를 거쳐 합리적 규제완화와 택시 발전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택시에 IT 플랫폼을 장착해 신성장동력으로 정착할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택시업계가 사회적대타협기구에 합류해 산업과 공유경제가 상생할 방안 마련에 정부여당과 함께 머리를 맞대도록 전향적 입장변화를 기대한다”며 “서로에 대한 두터운 신뢰 바탕으로 이번 주말까지 택시업계의 사회적기구 참여입장을 밝혀주길 바라며 긍정적 입장을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6.82하락 13.4913:34 01/27
  • 코스닥 : 989.84하락 4.1613:34 01/27
  • 원달러 : 1105.60하락 0.913:34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34 01/27
  • 금 : 55.32하락 0.0913:34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