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회관, 시립국악관현악단 신년음악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신년음악회가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다./사진=부산문화회관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신년음악회가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다./사진=부산문화회관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2019년 신년음악회가 오는 24일 부산문화회관 중극장에서 새해의 희망과 신명을 담은 우리음악이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수석지휘자 이정필이 지휘하고 국립부산국악원 연희팀(전성호, 최재근, 금동훈, 한용섭)과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사물놀이팀(전학수, 최오성, 이주헌, 박재현)의 협연으로 '신모듬' 1·2·3악장 전곡을 연주한다.

박범훈(전 중앙대 총장) 작곡의 사물놀이를 위한 국악관현악 협주곡 '신모듬'은 경기남부지방의 무속음악에서 비롯된 것이다. 신을 모은다라는 뜻으로 쓰여진 이름이지만, 이 곡에서는 신난다, 신명난다, 신바람 등의 '신'으로 사용했다. 신모듬은 민속악 장단의 역동성에 바탕을 둔 곡으로, 태평소와 사물놀이의 신명난 가락이 잘 담겨 있는 것이 특징이다. 1988년 제9회 대한민국작곡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현재까지도 가장 활발하게 연주되고 있는 곡이다.

1악장 '풍장' 은 한국의 농촌에서 연주되고 있는 농악의 장단을 인용했고, 처음 나발이 울리고 태평소가 주제 선율을 연주하면 관현악이 받고, 이어 사물이 호남 우도농악을 연주한다.

2악장 '기원'은 농사일과 가정의 평화, 국태민안 등을 비는 뜻으로 작곡됐다. 사물놀이의 무속적인 리듬으로 시작하여 구음(口音)으로 노래되다가 다시 가볍고 경쾌한 사물놀이 독주로 이어진다.

3악장 '놀이'는 신명나게 치고 즐기는 모습을 그렸다. 태평소와 관현악이 주제선율을 연주하는 동안 사물놀이의 자진모리와 휘모리로 힘 있게 몰아간다. 휘모리 이후 꽹과리 연주자인 쇠잡이끼리 장단을 주고받는 것으로 진행되다가 대단원에 이른다. 전체적인 형식은 농악을 따르고 있으며 장단을 중심으로 음악이 전개된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