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네질도 제냐, 2019 겨울 컬렉션 공개… 키워드는 '융합' · '가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밀라노의 랜드마크 중앙역에서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2019 겨울 컬렉션 캣워크가 펼쳐졌다.
/사진=에르메네질도 제냐
/사진=에르메네질도 제냐

넒은 공간을 가로 지르며 복잡하게 얽히는 런웨이 동선을 연출했으며 이민석, 수민, 황준영, 김태민 등과 다양한 국적과 피부색의 모델이 무대에 올랐다.

‘융합’과 ‘가공’, 이것이 이번 시즌 원단에 관한 두 가지 키워드다. #UseTheExisting이라는 슬로건 아래 이번 컬렉션 소재의 대부분을 제냐 원단 사업부에서 기존에 보유한 천을 특수 가공 생산하여 단 하나뿐인 울, 캐시미어, 나일론을 사용했다.

컬러는 화이트, 펠트, 그레이, 블랙, 네이비, 카키, 그린을 주로 사용하고 담황색 쿼츠 컬러로 포인트를 주어 컬렉션에 녹였다.

전체적인 실루엣은 각각의 개성을 내세우면서 무심하게 풀어냈다. 패션쇼의 슬로건과 대도시의 느낌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과감한 프린트와 자카드 패턴을 사용했다.

재킷에 아우터웨어 주머니를 더하고, 셔츠는 박시한 자켓으로 활용, 블루종에 스포츠 카라 장식을 더하는 등 실용성을 강조했다. 또한 퀼티드 다운 자켓에는 테일러링 아틀리에에서 디자인 과정을 거쳐 고급스러운 디테일을 완성했다.

액세서리는 다채로운 슈즈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두꺼운 솔의 지퍼 부츠, 여러 소재를 활용한 스니커즈 등을 선보였다. 특히, 1월부터 새롭게 선보인 ‘체사레(CESARE)’ 스니커즈를 고객의 취향대로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는 ‘마이 체사레(MY CESARE)’ 스니커즈 런칭 소식을 함께 전했다. 기능성을 강조한 이번 시즌 콘셉트에 따라, 가방 또한 내부 공간이 넓고 기하학적이며, 모듈 형식으로 여러가지 기능을 추가했다.
/사진=에르메네질도 제냐
/사진=에르메네질도 제냐

제냐의 아티스틱 디렉터 ‘알레산드로 사르토리(Alessandro Sartori)’는 이번 컬렉션에 대해 “전세계의 경계가 좁아지고 있다. 개방적인 생각과 다양성의 인정을 강조하고 싶었고, 원단 제작 단계에서부터 시작해 이렇게 뜻 깊은 장소에서 패션 쇼를 선보이기까지 모든 창의적인 과정을 통해 디자이너로서의 중요한 책임감을 표현했다. 세대를 어우르는 전세계의 고객을 위한 테일러링에 대한 비전이 더욱 확고해졌다.” 라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