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목포 위해 그렇게 노력했건만 돌아오는 것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목포 투기 논란에 휩싸인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모두 허위사실이라며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있다.

손 의원은 지난 15일 SBS 뉴스8의 투기 의혹 보도가 나간 뒤 11시간 동안 자신의 페이스북에 15개의 게시글을 올려 보도내용이 허위사실임을 주장했다. SBS는 이날 손 의원이 남편, 조카, 재단 명의로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에 있는 건물 9채를 사들였고 이 일대가 지난해 8월 문화재로 지정되며 건물값이 4배 올랐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간 직후 손 의원은 “목포를 위해서 그렇게 노력했건만 돌아오는 것은 결국”이라는 글을 올리며 허탈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곧 “SBS의 기사는 악의적”이라면서 “제 조카 둘의 집은 문화재로 지정되기는커녕 문화재청과 목포시의 도움 없이 수리를 끝냈고 당분간 이사할 일이 없으니 시세차익을 낼 일도 없고 관에서 어떤 혜택도 받을 일이 없다”고 반박·해명에 나섰다.

나아가 SBS가 문제 삼은 조카 명의 건물의 수리 전 사진과 구입 당시 조카와의 대화내용을 전하면서 “4배 올랐다는 기사내용은 대체 누구 제보인지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손 의원은 “투기는커녕 사재를 털어 친인척이라도 끌어들여서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다”면서 “더 강력하고 매력적인 콘텐츠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제 나전박물관도 목포로 옮겨야겠다고 결심하고 재단에 사재를 넣어 목포에 박물관 부지를 샀다. 다 쓰러져가는 구도심 골목 안 옛 공장이다”고 억울함을 표했다.

그는 “잘 아시겠지만 재단에 돈을 넣으면 다시는 꺼낼 수 없고 재단의 소유가 된 땅은 함부로 팔 수도 없다”며 “기사 내용과 달리 제가 얻을 이익은 아무것도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목포에 사람들을 오게 하기 위해 사재를 털었고 소장품까지 모두 목포로 가져가 온전한 나전칠기 박물관을 완성해 목포시나 전남도에 기증할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또 “저를 죽이기 위해 '손혜원 목포 땅투기'를 잡았다면 SBS는 큰 오류를 범한 것”이라며 “압구정동 임대사무실에서 10여년 일하며 돈도 많이 벌었지만 강남에 건물은커녕 아파트 한채 소유한 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사람 잘못 봤다”며 “SBS, 당신들 말대로 끝까지 파봅시다”고 경고했다.

손 의원은 “SBS 허위기사의 목적은 뭘까요? 저를 밟아 죽이려는 것은 알겠는데 누가, 왜 그러는 것일까요” “지금 현재 제가 가장 미운 사람은 누굴까요? 댓글 좀 달아 주세요. 저런 소설같은 기사까지 나오니 정말 궁금해서요” 등의 글을 연달아 올리며 투기 의혹이 악의를 가진 누군가의 모함임을 계속해서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음해가 있더라도 목포에 대한 제 소신은 변하지 않는다”며 “위대한 문화유산을 밀어내고 아파트를 지으려는 만행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문화재청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문화재 등록의 경우 개인이 좌우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며 손 의원의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14상승 8.8212:44 08/02
  • 코스닥 : 1035.33상승 4.1912:44 08/02
  • 원달러 : 1152.50상승 2.212:44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2:44 08/02
  • 금 : 73.90상승 0.2212:44 08/02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