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3' 박연수 "송종국과 이혼 후 너무 힘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둥지탈출3 박연수. /사진=tvN 방송캡처
둥지탈출3 박연수. /사진=tvN 방송캡처

홀로 아이들을 키워온 배우 박연수(39)가 이혼 후 힘들었던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박연수는 송지아·송지욱 남매의 일상이 그려졌다.

송지아·지욱 남매는 박연수가 연기학원으로 떠난 사이 각자 설거지, 빨래, 방 청소 등 집안일을 분담해 일했다. 또 박연수를 위한 깜짝 파티를 준비했다. 송지아·지욱 남매는 그동안 모았던 용돈을 들고 문방구에 가 각종 파티 용품을 샀고, 파티에 깜짝 놀랄 박연수의 모습을 상상하며 준비를 이어갔다.

이후 박연수가 집에 도착했고, 송지아·지욱 남매는 박연수를 안방으로 불렀다. 아이들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풍선과 핫팩, '엄마 힘내요'라는 문구와 애정이 가득 담긴 편지에 감동받은 박연수의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둥지탈출3 박연수. /사진=tvN 방송캡처
둥지탈출3 박연수. /사진=tvN 방송캡처

송지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엄마 드라마 촬영이 시작됐다. 열심히 하라고 준비했다. 엄마가 기분이 더 좋아져야 파이팅해서 연기를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송지욱도 "엄마가 좋아할 것 같아서 그랬다. 엄마가 웃으면 우리 모두 기분 좋고 그렇다"고 속내를 고백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박연수는 눈물을 쏟았다. 박연수는 "저 혼자 아이들 키운 지 6년째가 돼 간다"며 이혼을 언급했다.

이어 "너무 힘들었다. (그런데) 모든 게 다 눈 녹듯이 잊혀지더라. 그 모든 순간들이 힘들다고 느껴지지 않았다. 그 순간들이 오히려 고맙게 느껴졌다"고 말하며 자리에 함께 한 출연진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박연수는 2015년 송종국과 합의이혼 뒤 홀로 아이들을 키우고 있다. 최근 SBS 주말극 '운명과 분노'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을 재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29상승 0.1610:00 08/06
  • 코스닥 : 1057.27하락 2.2710:00 08/06
  • 원달러 : 1142.80하락 0.910:00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0:00 08/06
  • 금 : 68.80하락 2.5710:00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