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현대건설기계, ‘박항서 매직’ 타고 베트남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현대오일뱅크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와 현대건설기계가 축구를 통해 베트남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16일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양사는 오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울산현대축구단과 베트남 22세 이하 올림픽 대표팀 간 친선 경기를 후원한다.

베트남 올림픽 대표팀은 내년에 있는 도쿄 올림픽을 겨냥해 정부 차원에서 육성중인 팀이다. 이번 경기를 통해 전력을 끌어올려 2월 자국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축구연맹 대회에서 우승도 노리고 있다.

현재 아시안 컵 성인대표팀을 지도하고 있는 박항서 감독도 경기 당일에는 현장에 들러 선수들의 컨디션을 살필 예정이다.

대표팀과 박 감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이 경기는 국영방송인 V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다.

현대오일뱅크는 TV중계를 통해 자연스럽게 윤활유 브랜드 ‘엑스티어’(XTeer)가 노출될 수 있도록경기장 곳곳에 타이틀배너와 A보드 등 광고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엑스티어가 새겨진 응원 도구도 대량 제작해 관중들에게무료로 나눠주고 현지 대리점과 일반 소비자 300여 명을 초청, 단체 관람도 가질 예정이다.

베트남은 인근 국가 중에서 경제규모가 크고 발전 속도가 빨라 주목하는 시장이다. 윤활유 시장규모는 한국에 비해 아직 3분의1 수준이지만 매년 4% 넘게 고속 성장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고품질 윤활유 제품 시장에 일단 집중한 다음 다른 제품 군에서도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중저가 시장은 국영 정유사가 절반이 넘게 시장을 장악하고 있어 진입이 쉽지 않다”면서 “최근 고급차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고품질 윤활유 시장에 우선 집중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기계도 친선경기를 적극 활용한다. 이 회사는 동남아 시장 판매 거점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하노이에 지사를 설립한 바 있다.

베트남 건설장비 시장은 연간 약 1만 대 규모이나 이 가운데 90% 이상은 중고 장비 매매로 알려져 있다. 최근 환경오염과 안전을 이유로 베트남 정부가 건설장비 연식 규제에 나서고 있는 만큼 앞으로 새 장비 수요가 급속하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베트남 시장 수요 변화에 대한 선제 대응을 통해 현재 20% 수준인 시장점유율을 높여나갈 예정”이라며 “성장 잠재력이 가장 큰 베트남 시장을 선점한 후 동남아 다른 인접 국가로 영업네트워크를 확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울산현대축구단과 베트남 올림픽대표팀 간 친선경기 후원은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라며 “당시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박 감독과 대표팀 인기가 높아진 만큼 이번경기를 통해 엑스티어와 현대건설기계의 브랜드 인지도가 비약적으로 제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