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피닛 거래소 ‘오씨’ 논란 재점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피닛에서 화제의 중심이었던 오씨가 다시 사의를 표명하면서 논란이 다시 재점화 되고 있다.

오씨는 코인피닛 거래소 대표로 취임 후 국내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인물로, 그러한 오씨가 지난해 12월 급하게 대표직에서 물러나며 사의를 표해 다시 한번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코인피닛 거래소 ‘오씨’ 논란 재점화

코인피닛이 투자자를 모집하는 과정에서 오씨가 중심에 있었으나, 정작 본인(오씨)은 명의를 도용당한 것이라며 알지 못한 일이라는 입장이다.

또한 거래소를 운영하면서 갖은 노이즈마케팅으로 인해 부담감이 심해지면서 사전에 논란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자진 사의를 표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일각의 시각에선 표면적 행사일 뿐 코인피닛이 투자관련 명의도용이나 갖은 잡음에 대한 입장표명 없이 갑작스럽게 자리에서 물러나는 형국이라는 지적이다.

한편 오씨의 이직발표 직후 커뮤니티에서는 오씨의 이러한 행보가 논란이 됐다. 전문업계 관련경력이 전무한 점과, 공식석상에 모습을 본 사람이 없었다는 등 다양한 의구점이 등장하고 있다. 의구심 속 오씨의 행보가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