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 집 살 사람보다 팔 사람 더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사진=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서울시내 공인중개사들은 집을 사려는 사람이 팔려는 사람보다 많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지수는 90.7로 전달 대비 5.4포인트 하락했다.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지수는 100 이하면 하강국면인 것으로 본다.

공인중개사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매도 희망자가 다소 많았다'는 응답률 37.1%, '매도 희망자가 훨씬 많았다'는 응답률 31.3%로 매도우위가 68.4%를 차지했다. 서울의 경우 각각 41.5%, 17.1%로 전체 58.6%가 매도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152개 기초자치단체의 거주가구 6680명과 공인중개업소 2338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65하락 4.411:06 08/19
  • 코스닥 : 823.87하락 2.1911:06 08/19
  • 원달러 : 1326.90상승 6.211:06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1:06 08/19
  • 금 : 1771.20하락 5.511:06 08/19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산업 이창양, 조선3사 CEO 만나 현안·애로사항 등 청취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