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통편집된 고로케집, 오늘(16일) 정상 등장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목식당 고로케집 통편집. /사진=SBS 방송캡처
골목식당 고로케집 통편집. /사진=SBS 방송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논란의 중심에 선 고로케집이 오늘(16일) 정상적으로 등장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논란이 된 고로케집이 ‘통편집’ 됐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방송이 나간 뒤 고로케집이 등장하지 않는 데 대해 제작진은 “다음주 공개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고로케집은 이번 '골목식당'에서 피자집과 함께 논란의 주인공이다. 특히 고로케집은 건물주, 프랜차이즈화 등 네티즌들의 연이은 의혹 제기로 문제가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엔 명의 변경 논란까지 가세했다.

이에 제작진은 앞서 고로케집을 운영하는 김요셉씨의 명의 변경 건에 대해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제작진은 "처음 대면할 당시 가게 명의는 건축사무소였고 이에 제작진이 함께 방송하기 힘들다고 얘기했으나 사장님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고 건축사무소와는 관계가 없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축회사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사장님 말에 '상황상 오해의 소지가 있고 요식업과 관련이 없는 회사인 데다 개인이 하는 음식점이면 명의 변경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고로케집의 출연과정도 설명했다. 사전 조사 당시 다른 식당들처럼 임대료를 내는 일 매출 10만원 내외의 영세식당이었고 다른 골목식당들처럼 도움을 주고자 먼저 섭외 요청을 했다는 것. 가게 명의로 돼 있던 건축사무소는 요식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건축 관련 회사라 판단해 명의 변경 역시 어려운 문제가 아니라 생각했다고 알렸다. 단, 고로케집 프랜차이즈화는 예상치 못한 부분이었다고 전했다.

논란의 끝이 보이지 않는 고로케집 때문인지 지난주 방송에 고로케집이 등장하지 않자 시청자들은 그 이유를 궁금해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매 회마다 모든 가게의 이야기가 등장하진 않는다. 이전에도 격주 느낌으로 각 가게의 이야기가 담겼다”며 “논란을 의식해 편집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피자집과 더불어 지난주에 많이 보여주지 못했던 냉면집과 버거집의 이야기가 이번주에 다뤄질 것”이라며 “청파동 고로케집의 다음 이야기는 오는 16일 방송분으로 전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이은 논란에 휘말리면서 시청자들로부터 프로그램의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는 '골목식당', 오늘(16일) 밤 11시10분 방송되는 고로케집 방영 분에는 어떤 내용이 담길 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2.65하락 3013:52 07/30
  • 코스닥 : 1031.97하락 12.1613:52 07/30
  • 원달러 : 1148.10상승 1.613:52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3:52 07/30
  • 금 : 73.68상승 0.8613:52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