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도 '뻥 연비', 공정위 과징금 9억원 부과에 검찰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일본 자동차 브랜드 닛산이 차량 연비를 부풀려 과장광고를 한 혐의로 9억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대기환경보전법, 유로-6 등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한 것처럼 허위광고한 한국닛산과 모회사 닛산 모터스 리미티드 컴퍼니(이하 닛산 본사)에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9억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공정위는 또 법인 2곳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문제가 된 차량은 인피니티 Q50 2.2d 모델이다. 한국닛산은 2014년 2월부터 11월까지 해당 모델의 연비를 15.1㎞/ℓ로 표기했다. 하지만 실제 연비는 14.6㎞/ℓ로 광고보다 0.5㎞/ℓ 낮았다. 한국닛산은 닛산본사로부터 받은 시험성적서에 명시된 연비 데이터를 조작해 관계부처의 승인을 받았으며 이를 토대로 차량을 광고했다.

또한 한국닛산과 닛산본사는 2015년 11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캐시카이 디젤 모델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관련법상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음에도 유로-6 기준을 충족한 것처럼 홈페이지 등에 허위광고를 해 문제가 됐다.

공정위 측은 이에 대해 “거짓, 과장성이 인정된다”며 “연비 과장 광고행위는 소비자의 합리적 구매선택을 왜곡한다”고 지적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