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4구 전세시장 약세 언제까지 갈까… 입주물량 증가로 송파구 낙폭 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파 헬리오시티. /사진=김창성 기자
송파 헬리오시티.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전셋값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 올해 입주물량은 지난해 수준과 비슷한 가운데 송파구의 헬리오시티 입주 여파가 3월말까지 계속될 예정이어서 약세는 당분간 불가피해 보인다.

17일 KB부동산 리브온의 주간 전세가격변동률에 따르면 1월 첫째주 서울 전세가격 변동률은 –0.08%다.

강남4구 중 지난해 12월 내내 보합세를 기록했던 서초구가 하락세로 돌아서 강남4구 모두 하락세로 돌아섰다.

가장 하락폭이 큰 곳은 송파구로 -0.39%다. 이어 강동구가 -0.22% 하락폭이 컸고 강남구가 -0.05%, 서초구가 -0.02%를 기록했다.

송파구는 지난 12월 말부터 입주가 시작된 951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 송파 헬리오시티로 인해 하락폭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전셋값이 약세인 가운데 입주물량도 크게 늘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강남4구의 입주물량은 지난해 1만5889가구 대비 1.3%, 2017년 1만156가구 대비 58.5% 증가한 총 1만609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임대포함. 오피스텔 제외)

자치구별로는 강동구가 1만1051가구로 가장 많은 물량이 입주하고 강남구가 3277가구, 송파구 992가구, 서초구 773가구 순이다.

1만가구 넘는 물량이 입주하는 강동구는 특히 하반기로 갈수록 전세시장 약세가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오는 6월 래미안 명일역 솔베뉴 1900가구를 시작으로 9월 4932가구의 고덕 그라시움 등 고덕지구 일대 위주로 대단지 아파트 입주가 집중됐기 때문.

강남구는 상반기(2월), 하반기(8월)에 각각 1개단지 씩 입주예정이며 서초구는 대규모 입주 단지가 없는 상황이라 봄을 지나면 다시 보합 또는 상승소식이 전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송파구의 경우 헬리오시티의 입주지정일이 종료되는 4월1일 이후부터는 분위기가 눈에 띄게 달라질 전망이다. 재건축 추진 중인 단지들의 이주가 연내 시작될 수 있기 때문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입주가 일정기간 집중되면 전셋값 하락은 막을 수 없다. 대신에 입주 완료가 임박해지거나 완료하고 나면 전셋값은 조금씩 회복되는 게 일반적”이라며 “송파구는 신천동 미성아파트(1230가구), 크로바아파트(120가구) 등의 이주가 연내 진행될 수 있어 이들 단지들의 이주가 전셋값 변동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