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영교·손혜원·오제세 악재에 곤혹… 야권은 비판 공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인 재판 청탁·투기 의혹에 휩싸인 서영교(왼쪽),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지인 재판 청탁·투기 의혹에 휩싸인 서영교(왼쪽),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의원들의 투기·지인 재판 청탁 의혹 등 각종 악재가 잇따라 터지면서 곤혹스러운 분위기에 휩싸였다. 갑작스러운 내부 악재들에 당 지도부도 당황한 기색을 역력히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야권이 맹비판에 나섰다. 

17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은 우선적으로 사실 확인을 위한 진상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당은 진상조사 이후 '목포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과 '지인 재판 청탁'에 휘말린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해명을 충분히 들어볼 방침이다.

민주당은 사법부 개혁을 외치고 있는 가운데 자당 소속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개혁이 답보 상태에 빠질 상황에 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나 "과거 그런 일들이 있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또 홍 원내대표는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한 데 대해서는 저희가 국민께 죄송스럽다고 생각한다"면서 "굉장히 곤혹스럽다. (당의 조사) 결과를 보고 조치를 취하겠다.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홍 원내대표는 '목포 투기 의혹'이 불거진 손 의원에 대해선 "문제가 있다면 책임을 묻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또 손·서 의원의 논란에 더해 오제세 의원이 대체입법국회통과추진본부로부터 불법 정치후원금을 받고 대체입법안을 발의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는 '입법로비' 의혹이 추가적으로 불거지면서 여당을 향한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야권이 민주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공세를 펴고 나서며 여·야간 공방으로 흐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손 의원에 대해 "권력형 비리"라며 "단순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아니라 썩은 권력의 냄새가 진동하는 권력형 비리, 손혜원 게이트란 오명을 피할 수 없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같은당 홍성문 대변인은 서 수석 의혹과 관련해서는 "서민의 대변인이라고 자처하던 서 의원의 본 모습이 권력을 이용해 주변인들만을 챙기는 구태 정치인에 부과했다는 것에 씁쓸함을 넘어 한숨만 나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와 민주당이 추진하는 사법 개혁이 제 식구 감싸기용 '사법 길들이기'라는 증거 하나가 더 추가됐다"며 "민주당은 서영교 의원을 국회윤리위원회 제소하고 출당조치를 해야 한다"며 서 의원을 맹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엄격한 헌법 유린"이라며 "서 의원의 경우 법적 처벌이 어떻게 이뤄질 수 있는지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