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을 통해 본 2019 상반기 대기업 대졸 신입공채 일정… "3월초 집중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년 상반기 국내 주요 대기업의 그룹공채 및 대기업 계열사별 신입공채 지원자 모집이 3월초 시작되어 대부분 3월말 이전에 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잡코리아가 작년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한 대기업 205개사의 신입공채 모집일정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한 대기업의 절반을 넘는 55.1%가 ‘3월에 모집을 시작’한 것으로 집계됐다. ‘3월에 모집 마감’까지 진행한 기업도 50.2%로 절반에 달했다. 3월 이후에는 5월에 대기업 신입공채가 소폭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대기업 신입공채 모집 시작 월을 집계한 결과, ‘3월’이 55.1%로 가장 많았고, 이어 ‘5월(14.6%)’, 4월(10.7%), 1월(8.3%) 순으로 많았다. 대기업 신입공채 모집 마감 월도 3월이 50.2%로 2건 중 1건 수준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4월(15.6%)’ ‘5월(15.1%)’ 순으로 많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5월에는 3월 시작한 대기업 신입공채의 합격자가 발표와 여름방학 인턴십을 통해 신입직을 선발하는 기업의 신입인턴 채용공고가 맞물리면서 대기업 신입공채 공고가 소폭 증가하는 시즌”이라 설명했다.

작년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모집기간은 평균 12일로 집계됐다. 모집기간이 가장 짧은 기업은 삼성전자, 삼성엔지니어링, 호텔신라 등으로 3월7일 모집을 시작해 20일 마감해 모집기간 7일로 가장 짧았다. 반면 모집기간이 가장 긴 기업은 이랜드월드로 4월 16일 모집을 시작해 5월 14일 마감해 모집기간이 29일에 달했다.

대기업 신입공채 전형에서 신입직만 채용하던 예년과 달리 최근에는 인턴직과 경력직을 함께 채용하기도 한다.

계열사별로 신입직만 채용하거나 신입직과 인턴직을 함께 채용하는 추세다. 실제 작년 상반기 신입공채에서 신입직과 인턴직을 함께 채용한 기업이 34.1%로 10곳 중 3곳에 달했다. 신입공채와 경력직 채용을 함께 진행한 기업도 17.1%로 5곳 중 1곳에 가까웠다.

대기업 신입공채는 그룹에서 계열사별 채용수요를 파악해 한꺼번에 채용하는 ‘그룹공채’에서 계열사별로 신입공채를 별도 진행하는 ‘계열사별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일부 대기업은 올해부터 신입직을 수시채용으로 진행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작년 상반기에는 CJ그룹, SK그룹, 롯데그룹 등이 그룹공채로 신입사원을 채용했고, 삼성그룹, LG그룹, 현대자동차그룹, 한화그룹 등은 계열사별로 신입공채를 진행했다.

▲CJ그룹은 3월 7일부터 19일까지 신입공채 지원자를 모집했다. 참여 계열사는 CJ E&M, CJ CGV, CJ푸드빌, CJ건설, CJ제일제당, CJ올리브네트웍스 등이다. ▲SK그룹은 3월 8일부터 23일까지 신입공채 지원자를 모집했고, SK건설, SK브로드밴드,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이 참여했다. ▲롯데그룹은 3월 20일~29일까지 신입공채 지원자를 모집했다. 참여기업은 롯데건설, 롯데슈퍼, 롯데쇼핑, 롯데백화점, 롯데호텔, 롯데하이마트 등이다.

▲삼성그룹은 작년 상반기 계열사별로 신입공채를 진행했다. 계열사별로 3월 12~14일 지원자 모집을 시작해 20일 마감했다. 작년 상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한 삼성그룹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증권, 삼성카드, 삼성물산, 삼성전자판매, 호텔신라 등이다.

▲LG그룹 계열사는 3월 1~15일 신입공채 모집을 시작해 3월 안에 지원자 모집을 마감했다.

LG전자는 3월 5일부터 26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했고, LG CNS는 3월 1일부터 21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했다. LG화학은 3월 2일부터 14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 중에도 상당수가 3월에 신입공채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는 3월 2일부터 12일까지 신입공채 지원자를 모집했고, 현대카드는 3월 2일부터 14일까지 신입 및 인턴사원 공채를 진행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근 블라인드 채용, AI채용 전형이 확산되면서 자개소개서와 면접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면서 “자소서 작성, 면접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채용전형에 대해 사전에 대비한다면 스스로 취업 부담을 낮추고 자신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