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예멘 잡고 기사회생… 16강 가능성 불씨 살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오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서 열린 예멘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0 승리를 따내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살린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진=뉴스1
17일 오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서 열린 예멘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0 승리를 따내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살린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진=뉴스1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대회 첫승을 신고하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살렸다. 

베트남은 17일 오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예멘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2연패 뒤 첫 승리를 따낸 베트남은 1승 2패 승점 3점 득실차 –1 D조 3위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이번 대회는 총 24개 팀이 6개 조로 나뉘어 열렸는데 각조 1, 2위가 16강에 곧바로 진출하고 3위 중 성적 상위 4개 팀이 추가로 토너먼트에 합류하는 만큼 베트남에게도 기회가 생긴 것이다.

현재 D조까지 경기가 모두 치러진 가운데 베트남보다 앞서는 팀은 1승 1무 1패의 바레인과 베트남에 득실차에서 앞서는 키르기스스탄이다. 여기에 E조와 F조의 3, 4위 팀들도 득실차가 좋지 못한 상황에서 2패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베트남의 진출 전망이 밝은 상황이다.

베트남 입장에서는 무조건 승리, 가능한 다득점을 올려서 3위 싸움에 유리한 고지를 점해야 하는데 예멘의 저항이 만만치 않았다. 예멘 역시 승리만 거둘 수 있다면 다른 조 상황에 따라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일이기에 투지 넘치게 맞붙었다.

희망의 끈을 놓지 않던 예멘을 맞아 베트남은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그러나 프리킥 찬스에서 선제골이 터지며 경기가 풀리기 시작했다. 전반 38분 베트남의 에이스 응우옌 꽝 하이가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으로 예멘의 골망을 흔들며 팀에 1-0 리드를 안겼다.

승리를 따내야하는 예맨은 만회골을 위해 공세에 나서면서 경기는 치열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그러나 다소 무거웠던 베트남 선수들의 몸놀림은 분위기를 타고 나서 이전과 달랐다.

예맨의 공세에 주춤하던 베트남에게 후반 18분 기회가 왔다. 판 반 득이 개인돌파로 예멘 박스 안으로 침투하다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주장 응옥 하이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2-0으로 스코어를 벌렸다.

베트남으로서는 1골을 더 뽑아낸다면 다득점으로 키르기스스탄을 앞서면서 자력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는 상황이어서 마지막까지 추가골을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예멘도 필사적으로 경기에 임했고 결국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더 이상의 골이 나오지 않고 베트남의 2-0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5:30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5:30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5:3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30 08/02
  • 금 : 73.90상승 0.2215:30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