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북한 김영철,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친서 전달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6월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사진=뉴스1(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국장 트위터 캡처)
지난해 6월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사진=뉴스1(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국장 트위터 캡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CNN의 북한 전문기자인 윌 리플리는 16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의 최고 협상 책임자이자 전 최고 스파이인 김영철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김정은의 새로운 편지를 가지고 목요일(17일) 워싱턴에 도착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김영철이 금요일(18일)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담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며 아마도(possible) 트럼프 대통령과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리플리 기자는 "김영철 측이 뉴욕의 북한 (유엔)대표부를 들를 계획은 없다"며 "이번 방문을 둘러싸고 기밀 수위가 높아서 북한 외교관들에게조차도 세부사항은 비밀이다"고 전했다.

또한 김영철의 워싱턴 직행 및 17일 워싱턴 숙박에 대해 "2000년 10월 조명록 (당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에게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이후 북한 관리가 워싱턴에서 밤을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김 부위원장은 1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전인 지난해 6월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적이 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