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SKT T1, 롤챔스 스프링 첫승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경기에서 승리한 SK텔레콤 T1 선수들이 현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무대에 섰다. /사진=LCK 중계방송 캡쳐
1경기에서 승리한 SK텔레콤 T1 선수들이 현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무대에 섰다. /사진=LCK 중계방송 캡쳐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스프링’에서 SK텔레콤 T1과 담원 게이밍이 기분좋은 승리를 거뒀다. 지난해 롤챔스 서머 스플릿 7위를 기록하며 부진했던 SK텔레콤 T1과 올 시즌 승격팀 담원 게이밍이 압도적 경기력을 선보이며 2019 롤챔스를 뜨겁게 달궜다.

SK텔레콤 T1은 롤챔스 스프링 개막을 앞두고 팀 리빌딩에 돌입하며 최상의 전력을 구축했다. ‘뱅’ 배준식, ‘울프’ 이재완, ‘블라썸’ 박범찬, ‘블랭크’ 강선구, ‘트할’ 박권혁, ‘운타라’ 박의진, ‘피레안’ 최준식 등 기존 7인과 이별한 대신 ‘칸’ 김동하, ‘테디’ 박진성, ‘마타’ 조세형, ‘클리드’ 김태민, ‘하루’ 강민승, ‘크레이지’ 김재희를 영입해 빈자리를 채웠다. SK텔레콤 T1은 ‘페이커’ 이상혁을 중심으로 새로운 팀원들과 호흡을 맞추는 데 주력했다.

이런 리빌딩의 결과는 지난 16일 LoL파크에서 열린 1차전에서 효과를 거뒀다. 진에어 그린윙스와 개막전에서 만난 SK텔레콤 T1은 한타싸움에서 우위를 거두며 2대0 완승을 거뒀다.

1세트 진에어 그린윙스의 ‘말랑’ 김근성이 ‘신 짜오’로 ‘칸’ 김동하의 ‘빅토르’를 잡아내며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SK텔레콤 T1은 화염드래곤을 처치하며 응수했다. 11분쯤 맞붙은 교전에서 ‘클리드’ 김태민의 ‘리 신’이 끈질긴 생명력으로 ‘켈린’ 김형규의 ‘라칸’을 잡아냈고 ‘테디’ 박진성과 ‘린다랑’ 허만흥은 각각 ‘천고’ 최현우와 ‘칸’ 김동하를 제압하며 일진일퇴를 거듭했다.

경기의 흐름은 16분부터 SK텔레콤 T1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바다드래곤을 처치한 진에어 그린윙스가 복귀하려는 사이 ‘페이커’ 이상혁의 ‘우르곳’과 ‘테디’ 박진성의 ‘이즈리얼’이 싸움을 걸었고 대규모 교전이 발생했다. ‘칸’ 김동하가 ‘켈린’ 김형규를 잡아낸 것을 시작으로 ‘테디’ 박진성과 ‘페이커’ 이상혁이 각각 ‘천고’ 최현우와 ‘린다랑’ 허만흥을 제압하며 우위를 점했다. ‘리 신’으로 하드캐리한 ‘클리드’ 김태민은 ‘루트’ 문검수와 ‘말랑’ 김근성을 잡는 등 더블킬을 기록하며 킬스코어를 7대3으로 앞서는 데 1등 공신이 됐다.

기세를 몰아 미드·바텀 1차타워를 파괴한 SK텔레콤은 4분 뒤 화염 드래곤과 미드 2차타워를 격파하고 미드억제기와 넥서스마저 밀어내며 승리를 따냈다.

'마타' 조세형이 게임에 임하고 있다. /사진=LCK 중계방송 캡쳐
'마타' 조세형이 게임에 임하고 있다. /사진=LCK 중계방송 캡쳐
1세트에서 패배한 진에어는 미드라이너 ‘천고’ 최현우를 빼고 ‘그레이스’ 이찬주를 투입시켰다. 개막전을 통해 롤챔스 무대에 데뷔한 최현우는 다음 경기를 기약했다. 반면 SK텔레콤 T1은 1세트 전력을 그대로 유지한 채 2세트에 나섰다.

진에어 그린윙스는 교체 투입된 ‘그레이스’ 이찬주가 ‘칸’ 김동하를 처치하며 2세트 선취점을 올렸다. 후퇴하던 ‘그레이스’ 이찬주의 ‘갈리오’를 ‘페이커’ 이상혁이 낚아챘다. 경기시작 8분만에 ‘린다랑’ 허만흥이 ‘칸’ 김동하를 처치하는 사이 SK텔레콤 T1은 바다 드래곤을 잡아냈다.

미드라인에서 ‘페이커’ 이상혁이 위기에 처했지만 ‘마타’ 조세형의 ‘탐 켄치’가 이를 구해냈다. 팀워크로 뭉친 SK텔레콤 T1은 바텀 1차타워를 파괴했고 진에어 그린윙스도 탑 1차타워를 밀어내며 응수했다. 14분쯤 ‘루트’ 문검수가 ‘페이커’ 이상혁의 ‘우르곳’을 잡아냈고 진에어 그린윙스가 화염드래곤과 협곡의전령까지 처치하며 기세를 올렸다.

SK텔레콤 T1은 스노우볼을 꾸준히 굴리며 미드 1차타워를 먼저 파괴했고 바람 드래곤과 탑 1차타워도 깔끔하게 밀어냈다. 미드라인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루트’ 문검수와 ‘말랑’ 김근성의 활약으로 진에어 그린윙스가 앞서가는 듯 했으나 화염드래곤과 내셔남작까지 처치한 SK텔레콤이 31분 바텀 2차타워부터 밀기 시작해 한타 싸움까지 이겨내며 바텀억제기와 넥서스를 파괴하는 데 성공한다.

e스포츠 관계자는 “이날 열린 개막전은 SK텔레콤 T1의 팀워크와 특유의 파괴력이 돋보인 경기”라며 “챔피언 조합이나 세밀한 호흡만 가다듬는다면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는 전력으로 발돋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열린 2경기에서는 승격팀 담원 게이밍이 강호 젠지 e스포츠를 2대0으로 누르는 파란을 연출했다. 이어 17일 오후 5시부터 KT와 한화생명 e스포츠의 대결이 진행되며 킹존 드래곤 X와 그리핀도 첫 승에 도전할 예정이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