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박보검·송혜교, 결국 이별 선택? "이제 헤어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 /사진=tvN 방송캡처
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 /사진=tvN 방송캡처

'남자친구' 박보검과 송혜교는 이대로 이별할까.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본팩토리)에서 영원한 사랑을 결심한 김진혁(박보검 분)과 이별을 결심한 차수현(송혜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둘의 온도 차가 선명해 아쉬움을 유발했다.

아들 김진혁과 함께 치킨을 먹는 주연자(백지원 분)는 "너랑 그 사람(차수현)이랑 걱정이 앞선다. 너무 차이 나는 사이는 힘들지 않을까?"라고 물었다. 김진혁은 "내가 누군가를 이렇게 좋아하게 될 줄은 몰랐다. 우연이라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이 그냥 지나가는 우연이 아닌 것 같다. 엄마도 그 사람 좋아했으면 좋겠다. 좋은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진혁은 "그 사람이 나를 근사한 남자로 만들어주는 것 같다. 그 사람, 그런 사람이다"고 말했다. 주연자는 "솔직히 너도 아직 젊으니까 미래를 함부로 정하지 마라. 세상도 넓고 시간이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진혁은 "이 세상에서 여자는 딱 둘이다. 우리 엄마랑 그 사람. 두 사람 똑같이 사랑한다"고 밝혔다.

차수현은 소파에 누워서 울고 있었다. 그리고 김진혁 어머니 주연자가 했던 말을 기억했다. 주연자는 "우리 가족이 조용하게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이러다가 우리 애만 상처받을까 봐 겁이 난다. 미안하다. 우리 진혁이랑 제발 헤어져 달라"고 말했다.

김진혁은 이선생(길해연 분)이 차수현을 찾는다고 전했고 차수현은 이선생을 만났다. 차수현은 "진혁씨가 썸 타자고 했을 때 기분이 좋았다. 근데 그런 와중에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될까?', '이 사람 부모님이 날 반가워하실까?' 왜 그런 생각이 먼저 들었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우겨 볼까? 사과하면서 매달려볼까? 그렇게 생각했지만 더는 안 되는 거 안다"고 말하면서 울었다.

김진혁 동생 김진명(표지훈 분)은 김진혁을 험담한 친구와 주먹다짐을 했고 결국 파출소로 연행됐다. 이 소식을 들은 김진혁은 황급히 파출소로 향했다. 차수현은 본인 때문에 김진혁 가족에게 상처를 준 것 같아 죄책감을 느꼈다.

차수현은 김진혁에게 같이 번화가에서 데이트하자고 제안했다. 둘은 카페에서 차와 디저트를 먹었고 서점에서 책을 읽었다. 계산대에 있던 김진혁은 "수현씨, 당신의 세계의 끝은 어디일까요? 확실한 건 그곳에 내가 있다는 겁니다"고 생각하며 차수현을 향해 미소 지었다. 반면 차수현은 "진혁씨, 난 이제 당신과 헤어져요"라고 생각하며 굳은 표정을 지었다.

김진혁과 차수현이 그리는 미래는 서로 달랐다. 김진혁은 차수현과 영원한 사랑을 결심했다. 이와 달리 차수현은 본인이 김진혁 가족들을 힘들게 한 것 같아 죄책감에 시달렸고, 결국 김진혁과 헤어지기로 마음을 굳혔다. 둘 사이의 온도 차가 선명해 시청자들이 아쉬워한 상황에서 차수현과 김진혁 커플이 어떤 결과를 맞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