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블록체인 기반 시민카드 발행한다

 
 
기사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방송(MTN)과 체이너스가 공동주최한 '2019 블록체인융합서밋:체인플러스(BCS:Chain+)' 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승관 기자
서울시가 블록체인 기반의 서울시민카드를 올해 발행하고 다양한 행정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23일 머니투데이방송(MTN)과 체이너스가 공동주최한 ‘2019 블록체인융합서밋: 체인플러스’행사에 참석해 “블록체인 기술을 서울시 행정에 활용할 방침”이라며 “블록체인 기반의 서울시민카드를 만들고 통합인증체계를 적용해 각종 행정서비스에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민카드는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되며 서울시와 자치구 산하 공공시설 및 행정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하는 것이 핵심이다. 현재의 방식처럼 별도의 본인인증을 거치지 않아도 돼 쉽고 빠르게 행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박 시장은 “마일리지 기반의 S코인을 제로페이와 연계해 시민의 이용률과 편의성을 높일 것”이라며 “서울시 발주공사의 대금청구도 블록체인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