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 가입 기업 1만개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그린카
/사진=그린카
그린카는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가 도입 6년 만에 누적 가입 기업수 1만개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법인형 카셰어링은 법인 및 개인사업자 대상으로 업무용 차량을 카셰어링 형태로 제공, 이동편의와 업무효율을 높이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모바일 앱으로 손쉽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차량 이용패턴 및 비용현황 등의 정보를 제공해 관리 측면에서 편리하다. 특히 차량관리 전문업체인 롯데오토케어가 업무용 그린카 차량을 정기적으로 점검해 안전성도 보장된다.

이런 장점을 바탕으로 그린카의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급성장 중이다. 가입 기업수는 도입 초기인 2012년 240개와 비교해 약 42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법인 회원수는 270명에서 2만3000명으로 약 88배 늘었다.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GS칼텍스, 포스코, 현대엔지니어링 등 대기업의 가입도 늘어나면서 업무용 차량 트렌드로 카셰어링이 자리잡았다고 그린카 측은 분석했다.

그린카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 회원의 이용건수 중 66%가 공항, 기차역, 터미널 근처 차고지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출장 시 장거리 운전 대신 대중교통으로 출장지까지 이동한 후 필요한 만큼 카셰어링을 이용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중교통 연계 카셰어링을 지속적으로 확대한 그린카는 현재 총 6500대 차량 중 1000여대를 전국 주요 대중교통 거점 인근에서 운영 중이다.

김석환 그린카 마케팅본부장은 “그린카의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고정적인 업무차량이 필요한 대기업이나 차량이 가끔 필요한 1인 개인사업자 모두에게 맞춤형 차량 솔루션을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다양한 이용패턴에 맞춰 편리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08상승 2.1211:03 06/18
  • 코스닥 : 1013.39상승 9.6711:03 06/18
  • 원달러 : 1132.50상승 2.111:03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1:03 06/18
  • 금 : 72.35하락 0.4311:03 06/18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