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매매정지 시간 10~15분으로 단축… 공매도 제도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거래소. /사진=뉴스1
한국거래소. /사진=뉴스1

한국거래소가 자본시장 활력을 주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거래소는 24일 ‘유가증권시장 2019년 주요사업계획’을 통해 ▲시장인프라 혁신 ▲자본시장 활력제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활성화 및 투자자보호 강화 ▲글로벌 투자정보 제공 채널 강화 ▲미래성장 동력 육성 등에 초점을 맞춘 사업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시장인프라를 혁신하기 위해 매매거래정지 기간 단축·거래소 직권 취소제도 도입·공매도 제도 및 증권상품 제도 등을 개선할 예정이다.

매매거래정지는 기존에 기업의 중요정보가 투자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주요사항 공시 등이 발생한 경우 30분간 정지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정보전달 속도가 빨라진 환경을 고려해 기존 30분 정지에서 10분 또는 15분으로 단축시키겠다는 입장이다.

관리종목 지정, 실질심사 사유 등이 발생하면 투자자 보호를 목적으로 1일에서 사유해소 시까지 정지하고 있던 것도 사유별로 정지 축소나 폐지 후 매매방식 변경 등을 검토한다.

공매도 제도는 최근 무차입공매도 사고 발생 등으로 부정적 인식이 확산된 만큼 한국예탁결제원, 코스콤 등 유관기관 및 기관·외국인 투자자 등과 협력해 상반기 중 시스템을 가동할 예정이다.

그간 매매 시 발생할 수 있는 착오주문 등으로 인한 시장충격에 대비해 시장안정성을 확보하고자 위험관리 제도 도입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법적 타당성 여부를 검토하고 정부·업계·투자자와 의견 교환 등 충분한 공론화 절차를 거쳐 올해 말 추진될 예정이다.

Repo 제도는 연기금 등 시장참가자를 확대하고 거래편의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개편되며 ETF·ETN 관리제도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를 반영해 시장친화적으로 개선시킨다.

이외에 대형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코스닥 관련 투자유망 증권상품을 상장시키는 등 상장요건 개선으로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ESG 채권상장과 공시를 활성화와 함께 공시제도 및 상장폐지제도 개선시킬 방침이다. 또한 한국자본시장 투자정보 확산채널 구축 및 다양한 금융상품정보 제공을 강화한다.

또 블록체인 등 미래성장 신기술 도입방안을 검토해 미래성장 동력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은태 유가증권시장본부장은 “올해 사업계획 달성을 통해 금융소비자 증시 투자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글로벌 경쟁우위에 선진 증시 인프라를 구축해 우량상품 중심의 글로벌 증권시장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1상승 17.8211:15 06/22
  • 코스닥 : 1010.30하락 0.6911:15 06/22
  • 원달러 : 1132.60하락 2.111:15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1:15 06/22
  • 금 : 71.79상승 0.8111:15 06/22
  • [머니S포토] 전금법 개정안 찬반 속 국회 정무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본격 논의되는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전금법 개정안 찬반 속 국회 정무위 회의 개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