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난해 영업이익 2조4222억원… 전년대비 47.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DB
/사진=뉴시스 DB
현대자동차는 24일 서울 양재본사에서 2018년 연간 경영실적을 발표하는 컨퍼런스콜을 개최했다. 지난해 현대차의 영업이익은 2조42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1% 감소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한 97조2516억원(자동차 75조2654억원, 금융 및 기타 21조986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현대차의 매출액은 금융부문 매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SUV 중심의 판매증가로 자동차 매출이 늘어났다. 기타부문 매출도 성장세를 보였다.

매출원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2.6% 포인트 오른 84.4%로 나타났다. 달러화 대비 원화 강세 및 주요 신흥국 통화 약세에 따른 환율 여건 악화, 글로벌자동차 수요 저성장 국면 지속에 따른 경쟁 심화 등이 부담으로 작용했다. 또 IFRS 기준 변경으로 기존 영업부문 비용에 포함되던 수출비 등의 계정 재분류 영향도 받았다.

자동차 판매량은 늘었다. 현대차는 지난해 글로벌시장에서 전년 대비 1.8% 증가한 458만9199대를 판매했다. 중국을 제외할 경우 전년 대비 2.6% 증가한 378만6794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된다.(도매판매 기준)

내수실적은 코나와 싼타페 등 신형 SUV의 판매 호조로 전년 대비 4.7% 증가한 72만1078대로 나타났다. 해외시장에서는 유럽 권역과 브라질, 러시아 등 주요신흥 시장 판매증가에 힘입어 전년 대비 1.3% 오른 386만8121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의 저성장 장기화와 더불어 세계 곳곳에서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신차 및 SUV 중심의 판매 확대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신차 출시에 따른 자동차 부문 판매 개선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하락 및 신흥국 통화 약세 심화 등과 기타부문의 수익성 악화, 미래 경쟁력 제고를 위한 투자비용 증가 등이 원가율 상승으로 이어져 2018년 수익성이 전년 대비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올해도 자동차 수요의 저성장이 전망되지만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실적회복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전 세계 권역본부 설립을 완료하고 권역별 자율경영·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해 수익성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으로 실현, 실적을 회복하고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제네시스의 해외진출 가속화와 SUV 모델을 비롯한 라인업을 적극 확대하는 등 글로벌 브랜드 파워를 제고할 계획이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