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다보스서 ‘무한기업’으로 나아갈 방향 모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오른쪽)은 다보스 현지에서 22일 필립 벨기에 국왕과 면담을 갖고 유럽의 신재생 에너지 시장전망과 향후 지구 온난화라는 전지구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 사진=한화그룹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오른쪽)은 다보스 현지에서 22일 필립 벨기에 국왕과 면담을 갖고 유럽의 신재생 에너지 시장전망과 향후 지구 온난화라는 전지구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이 2010년 이후 10년째 다보스포럼에 참가, 미래를 선점하는 ‘무한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변화의 방향을 모색했다.

한화그룹은 지난 22일부터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등이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4차 산업혁명’이 주제인 이번 포럼의 주요 공식 세션과 토론에 참가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한 글로벌 경제 구조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고민했다.

또한 전세계에서 온 정∙재계 글로벌 리더들과 50여차례의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며 혁명적인 변화의 시기에 한화그룹의 글로벌 사업역량을 제고해 ‘무한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는데 집중했다.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는 필립 벨기에 국왕, 다렐 레이킹 말레이시아 통상산업부 장관 등 전세계에서 온 정계 인사들뿐만 아니라 등 에너지 관련 기업인들을 만나며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의 확산 및 발전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데 집중했다.

벨기에 국왕과의 면담에서 유럽의 신재생 에너지 시장전망과 향후 지구 온난화라는 전지구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노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말레이시아 통상산업부 장관 및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과의 미팅에서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태양광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에너지시장에서 블록체인 활용 플랫폼을 제공하는 독일 그리드 싱귤래리티의 애나 트라보비치 COO와 미팅을 통해 향후 에너지 및 전력 시장에 찾아올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IT 기술과 블록체인 활용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신재생에너지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한화큐셀이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24일 오후에는 쩐 뚜엉 아잉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과도 미팅을 갖는다.

지난 연말인사에서 한화생명의 해외총괄 및 미래혁신총괄 업무를 맡게 된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는 해외 투자 및 디지털 혁신 전략에 대한 글로벌 추세를 파악하는데 주력했다. 새로운 혁신 기술 및 디지털 기술을 개발 중인 기업들과의 미팅도 잇따라 가졌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락의 로렌스 핑크 CEO와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정책이 글로벌 자산운용 분야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 심도깊은 논의를 나누는 한편 글로벌 경제 전망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동남아시아에서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를 하는 비캐피탈의 창업자 라지 갱굴리, 싱가포르 경제개발청 배 스완 진 회장과도 미팅을 가졌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보잉, 에어버스, 록히드마틴 등 세계적 항공기 제작사들이 참가한 세션에 참석하고 항공산업 관련 회사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항공산업의 변화 방향을 파악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글로벌 항공엔진 회사로 도약할 수 있는 전략을 모색하는데 중점을 뒀다.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는 베어링, 블랙스톤 등 세계적 자산운용사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잇따라 진행했다. 또한 블랙스톤, 취리히보험 등 세계적 금융기관의 최고 경영자들이 ‘불균형적 세계화 시대의 금융산업 역할’이란 주제로 토론을 나눈 세션에 참석하는 등 글로벌 금융산업의 트렌드를 파악하고 향후 투자 전략의 방향성을 찾는데 집중했다.

한편 다보스포럼 기간 동안 한화그룹은 다보스 곳곳에서 ‘한화’와 ‘코리아’ 브랜드 알리기에도 주력했다.

행사 첫날인 22일에는 글로벌 유력매체인 파이낸셜타임즈 광고를 통해 한화그룹이 친환경 에너지사업으로 기후변화와 에너지 빈곤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전세계에 알렸다.

또한 주요 행사가 열리는 콩그레스센터 인근의 콩코디아 호텔을 통째로 빌려 호텔 외벽에 ‘한화’(HANWHA) 브랜드를 노출하고 다보스 진입도로 입구 전광판에 한화 광고를 게재했다.

미팅 상대방들에게는 한화그룹 미니 브로슈어, 한화그룹의 주요사업을 형상화한 북클립과 펜 등이 담긴 기념품을 전통 보자기에 담아 선물했다.

한화그룹이 이용한 콩코디아 호텔에 마련된 회의실과 식당에서 글로벌 주요 인사들과의 미팅 때마다 플라자호텔 셰프들이 직접 준비한 전복삼계탕 등 12가지에 이르는 한식과 다과를 제공해 한류 음식문화 전파에도 일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