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한채에 '270억원'… 이명희 회장 한남동 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단독주택. /사진=머니투데이 신희은 기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단독주택. /사진=머니투데이 신희은 기자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단독주택이 올해 정부의 공시가격 인상에 따라 전년대비 56.7% 오른 270억원으로 뛰었다. 2·3위는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자택으로 이번에 새로 표준 단독주택에 포함됐다.

24일 정부가 올해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인상을 발표한 가운데 이명희 회장 소유의 서울 한남동 단독주택은 2016년 표준 단독주택으로 선정된 후 4년 연속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해욱 회장 소유의 삼성동 주택은 공시가격 167억원, 서경배 회장 이태원동 주택은 165억원이다.

최고가 표준 단독주택은 용산구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위 중 6개가 용산구 소재 주택이다. 나머지는 강남구 삼성동 2곳, 성북구 성북동 1곳, 서초구 방배동 1곳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5:32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5:32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5:32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5:32 06/18
  • 금 : 72.35하락 0.4315:32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