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토모 “일본, 베트남 쉽게 이긴다는 보장 없어” 경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베테랑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오른쪽). /사진=아시아축구연맹 제공
일본 베테랑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오른쪽). /사진=아시아축구연맹 제공

지난 오만전에서 수혜를 본 일본 베테랑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가 베트남전에서 결코 방심해서는 안된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일본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베트남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을 치른다. 일본은 조별예선 3승으로 16강을 1위로 진출했지만 좀처럼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으며 애를 먹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에서는 후반전을 압도당하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특히 지난 13일 (한국시간) 오만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는 오심 논란 속에서 가까스로 1-0 승리를 거뒀다. 나가토모는 해당 경기에서 수혜를 본 당사자였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비디오판독(VAR)이 없어서 다행이었다. VAR이 있었다면 페널티킥이었다"고 고백했다.

한편 나가토모는 지난 23일 팀 훈련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베트남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나가토모는 “베트남이 약체다? 달콤한 유혹이다. 그렇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나가토모는 “우리는 베트남과 일전을 치러야 한다. 일부에서 우리가 이란과 4강에서 만난다고 예단하고 있다. 그런 생각을 먼저 해서는 안 된다. 베트남을 쉽게 이긴다는 보장이 없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이어 나가토모는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조별리그 경기를 에시로 들었다. 그는 “베트남이 5-4-1 전형을 꺼내면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처럼 좁은 공간에서 고전할 것이다”라며 “이러한 상황에서는 과감한 공격과 적극적인 문전 침투가 필요하다”며 철저하게 베트남을 공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