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석패' 박항서 "베트남, 8강 만족스럽다… 우승은 한국이 하길"

 
 
기사공유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선수들과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일본전 석패를 아쉬워하면서도 조국의 우승을 기원했다.

베트남은 24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석패했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8강까지 극적으로 왔다. 일본을 상대로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투쟁심을 느낄 수 있었다. 만족스럽다"면서 "우승은 내 조국 대한민국이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박항서 감독은 벤치에서 웃음을 지었다. 이에 대한 질문을 받자 박 감독은 "내심 기적을 바랐는데 이뤄지지 않아 아쉬움과 허탈함이 섞인 웃음이었다"고 답했다.

이날 패배로 아시안컵을 마무리한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서 나와 선수들 모두 어느 정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베트남은 아시아의 톱 레벨인 이란, 이라크, 요르단, 일본 등과 경기하는 것이 쉽지 않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들이 어떻게 경기를 해야 하는지 알 수 있는 많은 경험을 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