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황교안·오세훈, 전당대회 참여 길 열어줘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DB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DB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당원과 국민의 지지를 받는 모든 예비후보가 전당대회에 참여할 수 있게 당 지도부는 반드시 길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대표 출마 예정자들에 대한 비대위원장의 가이드라인과 자격 논란이 뜨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의 당 대표 출마자격에 대한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당비 규정에 정한 당비를 권리 행사 시점에서 1년 중 3개월 이상 납부' 등으로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받아야 한다.

하지만 오 전 시장은 지난해 11월29일, 황 전 총리는 지난 15일 각각 한국당에 입당해 해당 조건에 충족하지 못한다.

원 의원은 "김병준 비대위원장께서 불출마를 선언하시면서 황교안, 오세훈, 홍준표는 안 나오는 게 좋겠다고 말씀하셨다"며 "거기에 더해 황교안, 오세훈에 대한 자격심사 논란이 불이 붙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에 모처럼 타오르는 당원과 국민들의 관심에 찬물을 끼얹고, 제1야당에 대한 희망을 없애서는 결코 안 된다"며 "전당대회는 컨벤션효과와 밴드웨건 효과의 시너지를 만들면서 국민의 신뢰회복과 당의 지지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는 중대기로에 서있다"며 "황교안 전총리, 오세훈 전시장, 홍준표 전대표 등 당원과 국민들의 지지를 받고있는 모든 예비후보들은 모두 전당대회에 참여해야 하고 당지도부는 반드시 성을 쌓을게 아니라 길을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