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 장희진, '격정 미스터리 로맨스' 포문 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벨 박시후.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바벨 박시후.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바벨' 박시후와 장희진이 첫 방송부터 달콤한 미소, 초강수 액션, 극세사 감정, 비극적 키스까지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 그리고 살인과 암투 속에 드러나는 재벌가의 탐욕스러운 민낯과 몰락을 그리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 드라마.

지난 27일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 조선 '바벨(극본 권순원, 박상욱 연출 윤성식)에서 박시후는 직진만으로 목표를 이룰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자신의 속내를 감추는 방법을 터득하고만 신문기자 출신 검사 차우혁 역을 맡았다. 

이날 차우혁(박시후 분)은 태회장(김종구 분)을 만났다. 차우혁은 "힘을 가지고 싶다. 누구한테도 지지 않는 힘을 가지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에서 검찰로, 검찰에서 거산으로 가려는 이유도 그 거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태회장과 태민호(김지훈 분)가 타고 있던 헬기가 추락했다. 태회장은 중태에 빠져 수술을 했고 태민호는 추락하면서 튕겨져나가 실종됐다. 이에 태민호가 대표이사가 된 것을 못마땅하게 여겼던 태수호(송재희 분)는 헬기 추락 사실에 조용히 미소지었다. 신현숙(김해숙 분) 역시 눈물을 흘리면서도 웃었다.

이후 실종 상태였던 태민호는 멀쩡히 살아 신현숙을 찾았다. 이에 신현숙은 당황했고, 태민호는 "이상하죠. 제가 살아 있어서"며 "제가 선물 한 가지 가져왔는데 한 번 보시겠어요?"라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태민호가 살아 돌아온 것을 본 태민호의 아내 한정원(장희진 분)은 계단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이를 우연히 본 차우혁은 자신도 모르는 이끌림으로 인해 한정원과 키스했다. 하지만 이 장면을 태민호가 지켜보고 있어 긴장감이 극에 달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