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성당 폭탄테러로 최소 20명 사망… IS 소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술루주 주도 홀로의 한 성당에서 2건의 폭발이 연이어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27일(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술루주 주도 홀로의 한 성당에서 2건의 폭발이 연이어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27일(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홀로섬 성당에서 발생한 연쇄 폭탄 테러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AFP 등은 국제 테러감시단체 시테(SITE)를 인용해 IS가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IS는 자신들이 만든 뉴스매체 아마크(AMAQ)를 통해서도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홀로섬의 가톨릭성당에서 발생한 연쇄 폭탄테러로 인해 지금까지 최소 20명이 숨지고 111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

보안 당국은 이날 오전 홀로섬의 한 성당에서 미사 중에 폭발물이 터졌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보안군이 성당 안으로 들어가다가 중앙 출입구 쪽에서 또다시 폭발물이 터지면서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애초 필리핀 당국은 사망자가 최소 27명이라고 발표했다가 중복 집계가 있었다면서 사망자 숫자를 최소 20명으로 정정했다. 사망자는 민간인 15명과 군인 5명이다.

필리핀 당국은 알카에다의 지원을 받아 탄생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아부 사야프’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아부 사야프는 각종 폭격·납치·인질 참수 등으로 악명 높은 이슬람 테러단체로 2014년 IS에 충성을 맹세한 바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모든 살인범이 법정에 세워질 때까지 악랄한 범행의 배후에 있는 무자비한 범인들을 끝까지 추적할 것”이라면서 강경 처벌 의지를 밝혔다. 또 “국가의 적은 시민의 안전에 도전했다”면서 “필리핀군은 범죄자를 처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