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市歌-부산찬가’ 공식상징물 지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1984년 제정돼 30여년간 시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시민들의 삶과 함께 해 온 부산찬가가 부산시가(市歌)로 공식 명문화 됐다. 시가를 공식상징물로 지정한 것은 광역단체 중 최초이다.

부산찬가가 공식 상징물로 등재된 ‘부산시 상징물 관리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지난 28일 부산시의회에서 의결돼 2월6일 공포된다. ‘부산찬가’는 시민정신의 함양과 향토애 고취를 통한 시민 화합의 기반으로 삼고자 1983년 작사, 작곡 공모를 거쳐 1984년 6월15일 제정 및 공포됐다.

그 동안, 부산찬가는 부산의 아름다운 경관과 갈매기, 동백꽃과 함께 부산 시민의 희망과 따뜻한 정을 담고 있는 부산의 공식 주제가로써, 각종 스포츠 행사, 부산 연고 스포츠팀의 응원가, 지하철 안내방송 등 다양한 곳에 활용돼 왔다.

시는 2015년 ‘부산찬가 리메이크 공모전’으로 기존 버전과는 다른 밝고 젊은 분위기의 ‘부러버의 부산찬가’를 대상으로 선정해 활용 중이다. 2018년에는 ‘부산찬가 뮤직비디오 공모전’을 개최해 시민에게 친근한 시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찬가를 시민들에게 더 널리 알리고, 시가(市歌)로서의 가치를 높일 뿐 아니라 ‘시가는 부산찬가’임을 명문화하고 관리의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상징물 조례에 상징물로 추가 지정했다”며 “부산찬가가 공식 상징물로 지정된 만큼 앞으로 부산시민이 일상 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부산찬가를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0.30상승 23.0810:13 05/26
  • 코스닥 : 884.49상승 11.810:13 05/26
  • 원달러 : 1264.70상승 0.110:1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0:1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0:13 05/26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