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김현철 '해피조선' 발언 일제히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철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상의 CEO 조찬간담회에서 2019년도 신남방정책특위 주요 추진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현철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상의 CEO 조찬간담회에서 2019년도 신남방정책특위 주요 추진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야당이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의 ‘해피조선’ 발언과 관련해 비판을 퍼붓고 있다.

김 보좌관은 지난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한류 열풍을 언급하며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헬조선’이라고 말하지 말고 아세안 국가를 가보면 ‘해피조선’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은 김 보좌관 발언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김 보좌관의 사퇴 등을 촉구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무책임하고 뻔뻔한 내용”이라며 “한국당은 김 보좌관이 상처 입은 국민들게 정중히 사과하고 스스로 자리를 물러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외환위기 이후 최악이라는 서민경제 현실 앞에서도 정부는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기조를 계속 고집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고통당하고 계신 국민들을 할 일 없이 산에 가는 사람으로 치부하고 경제성장률이 높은 외국으로 보내고 싶다는 망언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문재인 정부를 향해 "눈에 뵈는 게 없는 정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동 가라'의 제2탄인가. 도대체 전 정권과 다른 게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홍성문 대변인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며 “‘중동 진출하라‘는 박근혜 정부의 주장과 다를 게 없다”고 지적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약속인 '내 삶을 책임지는 대한민국'은 어디로 사라지고 난데없이 '타국에서 삶'을 찾으라는 것인가"라며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 김현철 보좌관은 국민께 정중하게 사과하고 정부는 상처 받은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