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다시 화해 요청… 신동빈 회장에게 설 명절 가족 회동 '초대 편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설 명절을 앞두고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설날 차례에 초대하는 편지를 보냈다고 29일 밝혔다.

신 전 부회장은 21일 신동빈 회장 앞으로 보낸 편지에 “한동안 이런 저런 이유로 가족 간의 정을 나눌 수 없었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성북동 집(신동주 회장 자택)에서 열리는 설날 가족 모임에서 얼굴을 직접 마주하고 가족으로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롯데의 신동주로서가 아닌, 동빈의 형 동주로서 초대하는 자리”라고 강조하며 “사업 이야기는 하지 않을 것이며 가족끼리 그동안 나누지 못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형제가 다툼을 계속 이어 나가며 아버지께 큰 심려를 끼치고 있는데 아버지가 살아계시는 동안 다시 한 번 형제가 손 잡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그 무엇보다 큰 효도가 될 것”이라며 형제 간 화해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피력했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총 네차례에 걸쳐 신동빈 회장에게 화해를 하자는 내용의 친필 편지를 보냈다. 편지의 주요 내용은 경영권 다툼을 멈추고 화해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롯데를 분리해 각각 경영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신 전 부회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롯데가 사회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 일어서기 위해서는 신동빈 회장과 내가 서로를 향한 과거의 응어리를 풀어내고 안정적인 그룹의 이상적인 모습을 조기에 실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이 모든 것은 롯데와 롯데를 사랑해 주는 모든 사람을 위해, 미래에도 한국 롯데와 일본 롯데를 보다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고안한 최선의 제안”이라고 밝힌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622.01상승 1.5713:27 05/18
  • 코스닥 : 870.20상승 4.2213:27 05/18
  • 원달러 : 1271.00하락 413:27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3:27 05/18
  • 금 : 1818.20상승 4.713:27 05/18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