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여진구, 폭군 vs 광대 "두 얼굴이 다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사진=tvN 제공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사진=tvN 제공

'왕이 된 남자' 여진구가 1인2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안방극장에 전율을 선사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7화에서는 이헌(여진구 분)이 궁궐로 돌아오며 파란의 서막이 열렸다. 이헌은 자신이 없는 사이에 대동법 시행의 초석을 닦았을 뿐 아니라, 중전 소운(이세영 분)의 마음까지 빼앗은 하선(여진구 분)을 죽이라 명했고, 장무영(윤종석 분)에게 끌려가 깊은 구덩이에 빠진 하선이 죽음의 위기를 맞으며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달았다.

이후 하선을 향한 질투에 사로잡힌 이헌의 광기가 폭발했다. 동궁 시절부터 꿈꿨던 대동법이었지만, 그것이 하선의 손에서 시작됐다는 이유만으로 어렵게 등용한 주호걸(이규한 분)에 운심(정혜영 분)까지 잡아들인 이헌은 간신 신치수(권해효 분)을 중용하겠다는 뜻까지 밝혀 이규를 낙담시켰다. 거기에 자신의 목숨을 노렸던 대비(장영남 분)와 진평군(이무생 분)을 협박하는 등 아슬아슬한 행보를 이어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사진=tvN 방송캡처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사진=tvN 방송캡처

이헌과 하선, 중전 소운의 관계도 예측 불가하게 흘러갔다. 하선은 소운과 함께 꿈결 같은 야시장 데이트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 나갔지만, 이헌의 궐 복귀로 하선은 죽음의 위기에 놓였다. 이헌이 하선이었다는 사실을 모르는 소운은 돌아온 진짜 왕 이헌을 이전과 다른 따뜻한 태도로 대했다. 그러나 이헌은 소운의 바뀐 모습에 격한 질투를 느끼고 하선의 존재를 지우기 위해 합방 날짜를 잡는 등 충동적 행보를 계속해 불안감을 조성했다. 한없이 차가우면서도 집착에 불타는 이헌의 눈빛과 죽음의 위기 속에서도 소운을 향한 이끌림을 접지 못하는 하선의 절박함이 교차하며 몰입감은 절정에 다다랐다.

이헌은 장무영에게 하선의 죽음을 확인하고 증좌로 목을 잘라 오라 명한다. 살아 돌아올 수 없을 만큼 깊은 구덩이에 빠져서도 소운이 준 나침반을 가슴에 품고 그 너머의 삶을 갈망하며 고군분투하던 하선. 자신을 죽이기 위해 돌아온 장무영과 마주한 엔딩은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헌과 하선의 대결, 그 끝에는 어떤 결과가 기다리고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임금(여진구 분)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을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