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구제역 초동방역, 지나칠 정도로 과감·신속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안성의 젖소 농가에서 올해 첫 구제역이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구제역 상황점검 및 대책 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 안성의 젖소 농가에서 올해 첫 구제역이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구제역 상황점검 및 대책 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기도 안성시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것과 관련, "초동방역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과감하고 신속하게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구제역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명절에는 이동이 많다.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조기에 차단하지 않으면 설 연휴에 구제역이 확산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기도는 물론이고 안성시와 인접한 충청남북도도 강력한 방역조치를 취하길 바란다"며 "이동중지 조치가 철저히 지켜지도록 감독하고, 축산 농가의 일제소독과 예찰에 빈틈없도록 챙겨주길 바란다"고 지자체에 주문했다.

이어 "축산농가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줘야 한다"며 "농가가 신속히 신고하고 선제적 살처분에도 협력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또 "구제역 확산을 막도록 축사 출입차량과 인력에 대해 역학조사를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며 "역학조사에 따라 필요한 차단조치도 취해줘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성 인접 지역에 대한 백신 접종을 신속히 마무리하길 바란다"며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여부와 항체형성율을 재점검하고 추가접종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방역에는 국민의 협조가 긴요하다"며 "국민들께서 어떤 협조를 해줘야 하는지 관계기관은 필요한 사항을 신속하게 국민들께 안내해드리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지난해 우리는 AI(조류 인플루엔자)와 구제역을 전례없이 신속히 막았다. 지난해 봄 이후에는 AI도, 구제역도 전혀 없었다"며 "이러한 성공의 경험이 이번 구제역에서 재현되도록 민관이 함께 노력하자. 특히 축산 관계자의 빈틈없는 방역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전날(28일) 구제역 의심 신고가 된 경기 안성의 젖소 농가가 O형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자 해당 농가가 사육하던 젖소 120마리를 살처분하고, 인근 지역 농가 가축 44마리에 대해 백신을 긴급 접종했다.

이와 함께 경기와 충청남·북, 세종·대전에 29일 오후 8시30분부터 24시간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 우제류 가축 및 축산업계 종사자, 차량의 이동 등을 금지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