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논란… YG 입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빅뱅 멤버 승리. /사진=임한별 기자
빅뱅 멤버 승리. /사진=임한별 기자

빅뱅 승리가 운영 중인 강남 클럽 '버닝썬'이 폭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YG 엔터테인먼트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해 11월2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클럽에서 20대 김모씨가 클럽 이사인 장모씨와 보안요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갈비뼈가 부러질 정도로 크게 다쳤으나 경찰은 장씨를 피해자로, 김씨를 가해자로 지목하고 김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논란이 된 해당 클럽은 빅뱅 멤버 승리가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승리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지 않으며 연락도 닿지 않는 상황이다. 당사자인 승리 역시 침묵을 지키고 있어 관련 입장을 표명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