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호 신한은행장 "치열한 금융시장, 관점의 대전환 실행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8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19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위성호 은행장이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지난 28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19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위성호 은행장이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관점의 대전환을 바탕으로 변화를 실제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신한은행이 지난 28일 경기 용인에 있는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2019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오는 3월 퇴임을 앞둔 위성호 행장은 경영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관점 전환과 적극적인 변화를 강조했다.

신한은행은 이날 위 행장을 비롯한 임원과 본부장, 전국 부서장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신한은 올해의 전략 목표를 ‘수이치온’(秀易治溫·switch on)으로 정했다. 선택 받는 은행(秀)과 편리한 은행(易), 견고한 은행(治), 함께하는 은행(溫)으로 거듭나자는 의미를 담은 모토다. 아울러 관점의 대전환을 통해 변화의 스위치를 켠다는 의미에서 ‘스위치 온’(switch on)이라는 표어도 포함하고 있다.

위 행장은 이 자리에서 인터넷 전문은행이나 핀테크 업체 등 신규 주자들의 기존 금융업 도전이 활발해지는 현황을 언급하며 관점의 전환과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는 변화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원유 고갈이라는 위기에 처한 두바이가 탈 석유 경제를 위해 세계 최대의 인공섬(팜 주메이라)과 세계 최고층 빌딩(부르즈 알 아랍) 등을 만들어 낸 사례를 언급했다. 위 행장은 당시 두바이의 통찰력과 상상력, 실천력 등이 신한에 이식해야 할 위기탈출 비결이라 꼽았다.

이어 위 행장은 ▲차별적 솔루션을 통한 핵심시장 선도 ▲디지털·기관 플랫폼을 활용한 영업력 극대화 ▲정교한 리스크 관리 ▲생산적·포용적 금융 실천 등을 올해 경영전략으로 설명했다. 지난해 역대 최고의 당기순익 달성과 서울시금고 유치, 모바일 슈퍼앱 ‘쏠(SOL)’ 가입자수 800만 달성 등의 성과도 공유했다.

위 행장은 집무실에 두고 좌우명으로 삼는다는 ‘안요예 구요원 심요정 (眼要銳 口要圓 心要精·눈은 날카롭게, 입은 부드럽게, 마음은 정성을 다하라)’을 언급했다. 그는 “리더의 비전이 구성원 모두와 진정성 있게 공유될 때 꿈은 현실에 가까워진다”며 “주변을 살피고 걸어온 길을 돌아보는 각자의 거울을 가지고 조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