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지난해 연간 매출 2조4850억원…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LS산전이 지난해 글로벌경기 침체 속에서도 2003년 계열 분리 이후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LS산전은 지난해 연간기준 매출 2조4850억원, 영업이익 2051억원, 당기순이익 1322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6.0%, 29.4%, 24.7% 각각 늘어난 실적이다.

4분기는 매출 6304억원, 영업이익 317억원, 당기순이익 14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같은 시기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4.3%, 35.3% 상승했으나 당기순이익은 7.9% 감소했다.

LS산전은 최대실적 배경에 대해 주력사업인 전력과 자동화기기부문에서 안정적인 성장을 이끄는 가운데 스마트에너지사업이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전력인프라사업 매출과 수익성 확대로 실적을 뒷받침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전통적 캐시카우인 전력과 자동화사업의 경우 국내외 디바이스 시장에서 견조한 성장을 기록했으며 전력인프라부문의 철저한 리스크관리와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통한 수익성 개선까지 더해지며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다.

전력·자동화기기사업은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중심 IT분야와 수처리시장에 대한 투자가 지속됨에 따라 꾸준한 성장세가 이어졌다. 특히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LG, 삼성 등 대기업 중심 고객층 확대 효과가 본격화되며 매출과 수익성이 동반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사업의 경우 글로벌 경기 침체 영향으로 성장세가 다소 주춤한 상황이나 전력사업의 경우 베트남 중심의 동남아 시장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북미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인버터·PLC 등 자동화사업이 선전하며 실적에 힘을 보탰다.

전력인프라 사업이 국내 관급 물량의 안정적 확보와 대형 민간 프로젝트 수주 확대에 따른 초고압 변압기와 HVDC(초고압직류송전), GIS(가스절연개폐기) 판매 증가로 실적과 수익성이 모두 개선됐다.

LS산전이 전략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스마트에너지 사업도 실적 반등과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ESS(에너지저장장치)사업은 지난해 세아그룹, 삼양그룹, LS니꼬동제련 등 국내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을 중심으로 수주에 성공했으며 ESS와 전기차, 수소차 등에 적용되는 직류 고전압 릴레이 사업도 국내외 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에 힘입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LS산전은 2019년에도 IT 투자 감소, 미·중 무역분쟁, 환율 변동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지만 국내외 전력·자동화 기기 사업 확대와 스마트에너지 사업 등 전략 사업의 성장을 통해 실적 상승세를 유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전력사업은 IT 투자 둔화 등으로 어려움이 크겠지만 해외 신규 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춘 신재생 관련 DC(직류) 전력기기 매출 확대를 통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동화 역시 국내 기계장비, 수처리 시장과 북미, 유럽, 동남아 등 해외 시장에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력인프라는 국내 HVDC 등 대규모 수주가 예상되고 있으며 특히 스마트에너지의 경우 국내는 수상태양광과 ESS 시장에서, 해외는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사업에서 의미 있는 실적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34.76상승 42.4212:50 05/20
  • 코스닥 : 876.15상승 12.3512:50 05/20
  • 원달러 : 1272.30하락 5.412:5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2:5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2:5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D-12 6.1 지방선거, 인사하는 김은혜 국힘 경기지사 후보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