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올해 하반기 하수도 사용료 인상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안산시, 하수처리 시설. / 사진제공=안산시
▲ 안산시, 하수처리 시설. / 사진제공=안산시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시민의 쾌적한 주거 환경과 직결되는 하수도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점진적인 하수도 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안산시는 시민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하수도 처리비용을 원가에도 못 미치는 요금을 적용해 왔다.

물 1톤의 하수처리 비용은 432원이 소요되나 시민이 부담하는 사용료는 311원에 불과하며, 톤당 요금은 311원으로 이는 경기도 평균 요금 475원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며 경기도 31개 시군중 하위 2위 수준이다.

하수도사업 재정적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2017년 결산기준 85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여기에 33년 이상 경과돼 노후화된 하수관로 교체, 하수처리장 개량 등 하수도 기반시설 투자와 유지보수 비용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어서 그동안 하수도 사용료 조정은 불가피했다. 안산시 하수도 사용료는 2017년에 7%인상됐고 2018년은 동결된 바 있다.

하수도 요금 조정은 시민의 요금 부담이 크지 않은 범위 내에서 점진적으로 인상한다는 방침이며, 현재 72%의 현실화율을 2021년에는 100%로 상향하는 것으로 검토 중이다.

올해 하반기에 16% 인상할 경우 일반가정에서 한 달에 20t의 하수를 배출하면 3600원이던 사용료가 4200원으로 약 600원 오르게 된다.

시 관계자는 “현재의 하수도 요금은 행안부 방침(2017년까지 현실화율 90%)보다 낮은 수준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처리비용 원가에도 못 미친다”며 “점진적으로 요금을 인상하여 시민의 부담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김동우
안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