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 빅2 체계로 개편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사진=뉴스1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사진=뉴스1
대우조선해양이 새주인을 찾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지분 인수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3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최근 현대중공업은 산업은행이 보유한 대우조선해양 지분 55.7%(규모 약 2조원)에 대한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 측은 협의가 진행 중이라는 입장이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경우 업계는 빅3에서 빅2 체계로 개편된다. 국내 조선업계는 현재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으로 ‘빅3 체계’를 이룬다. 하지만 업황 악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빅2 체계로 개편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지난해 가진 두 차례 미디어 간담회에서 조선업계를 위해서는 빅3보다 빅2 체계로의 개편이 필요함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까지 2년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경영정상화를 위해 한걸음 더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