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멸실 대비 입주물량 5년 만에 순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4만3106가구인 데 반해 멸실 주택수는 예년에 비해 15%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에서 진행 중인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예상되는 주택 멸실은 3만7675가구 수준이다.

최근 3년 동안 서울에서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연평균 4만4000가구가량이 멸실됐던 점에 비춰보면 5000~6000가구 감소한 수준이다.

정부의 투기수요 억제 정책으로 정비사업 추진 속도가 과거보다 느려진 점에 비춰보면 입주물량의 순증 영향에 따라 서울 전셋값 안정세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부동산114는 입주물량과 멸실 물량을 합산해 보면 서울에서 실제 공급되는 주택 수(순입주)를 쉽게 계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테면 2015년 이후부터 2018년까지는 멸실되는 주택이 입주하는 물량보다 많아 ‘희소성’ 요인이 강하게 부각될 수밖에 없는 환경이었다는 것.

반면 올해는 멸실 대비 입주물량이 5년 만에 상승으로 전환되면서 전셋값 안정세와 더불어 매매가격 약세 요인으로도 작용하는 분위기다.

특히 올해 입주는 물량이 확정된 반면 멸실은 정비사업 지연 여부에 따라 실제로는 멸실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어 희소성이 서울 집값을 밀어 올리는 장세를 당분간 기대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내년 예정된 서울 입주물량도 4만가구 수준으로 당분간 안정적인 주택 공급이 예상된다. 다만 2021년 이후에는 정비사업 추진 지연에 따라 신규 입주물량이 1만~2만가구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집값 불안의 불씨는 여전히 잠재됐다. 택지공급이 제한적인 서울의 주택 공급은 정비사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서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말 정부·서울시가 3기 신도시와 서울 도심 내 유휴부지에 대한 개발구상을 밝혔지만 서울로 진입하려는 수요가 여전한 만큼 정비사업 활성화 외에는 정책 대응이 쉽지 않다”며 “투기과열지구 지정과 기부채납, 초과이익환수제 등으로 인해 과거보다 투기수요가 진입하기 쉽지 않은 상황인 만큼 용적률 상향이나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 등을 통해 서울의 중장기 공급 감소에 대한 대응책도 함께 고민할 시점이다”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