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모 살해 청부' 여교사 중형 구형…"김동성에 억대 선물 후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사진=뉴시스
검찰./사진=뉴시스

검찰이 어머니를 청부 살해하려한 중학교 여교사에게 중형을 구형했다.

3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 정진원 판사 심리로 열린 임모씨(32)의 존속살해예비 혐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임씨에 징역 6년을 구형했다. 임씨로부터 살해를 청부받은 심부름업체 운영자 정모씨(61)는 살해 의도가 없으면서 돈만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징역 3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어머니를 살해하려고 한 사안이 중대하고 계획적인 범행으로 수법 또한 잔혹하다"고 설명했다.

임씨는 이날 "내 안에 두가지 생각들이 막 싸우고 그런 게 있어서 두렵다. 겉으로는 온순하고 배려심도 있고 좋은 사람인데 마음 속으론 나쁜 생각을 하고 있다"며 "어릴 때부터 엄마로부터 너무 많은 억압과 규제를 받았다. 제가 만나는 남자친구를 다 탐탁지 않게 여기고 그런 부분에서 엄마가 없으면 힘들지 않을 것이라는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연인관계라는 의혹이 제기된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씨(39)에 대해서는 “엄마는 도덕적 잣대가 높아서 그 사람을 만난다고 하면 그 남자를 죽이려고 하실 게 뻔했다”고 말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임씨는 김씨에게 2억5000만원 상당의 외제차 등 총 5억5000만원을 썼다. 이에 대해 임씨는 "아무리 미쳤어도 단시간에 그렇게 큰돈을 쓴 건 제정신이 아니라서 굉장히 후회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살면서 따뜻한 사랑을 못 받아봤다"며 "그 사람이 굉장히 따뜻하게 위로도 해주고 밥도 사주고 그래서 저는 그 사람이 좋았고, 정말 뭔가에 홀린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 한 중학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일해 온 임씨는 지난해 11월 심부름업체에 6500만원을 건네고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해 달라고 청탁했다. 임씨는 인터넷에서 심부름업체의 이메일 주소를 찾은 뒤 '자살로 보이도록 해달라'며 어머니 살해를 의뢰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씨의 범행은 부인의 외도를 의심한 임씨 남편이 몰래 이메일을 보다가 청탁 정황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들통났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