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홍콩인 “중국 관광객 오지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홍콩에서 중국인 관광객 반대 시위가 열렸다.

4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 시민단체 소속 10여명이 중국 본토와 가까운 홍콩 튄문 버스터미널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유입에 반대하는 시위를 2시간동안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버스는 화물차가 아니다’, ‘대륙인은 수입관세를 낮춰서 본토에서 물건을 사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이는 최근 홍콩에서 중국 관광객이 샴푸, 분유, 과자 등을 싹쓸이 하는 행동을 비판한 것이다.

한 시위 참가자는 “중국 본토인들이 쇼핑하러 몰려다니면서 거리마다 중국인들이 넘쳐난다”며 “건물주인이나 기업들만 이득을 볼 뿐 영세 사업자들은 임대료 인상으로 쫓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홍콩을 방문한 외국인은 6510만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5078명이 중국 본토인으로 하루 평균 14만명이 홍콩을 방문했다. 중국인의 홍콩 방문이 급증한 원인으로는 고속철도와 강주아오 대교 개통의 영향이 컸다.

이날 시위대는 중국인 관광객의 수를 줄여야 한다며 중국 본토인의 홍콩 관광을 6개월에 최대 1회로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부 시위대는 ‘홍콩인은 중국인을 환영하지 않는다’는 피켓을 들고 중국 관광객들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이 시위를 본 중국인들 또한 반감을 드러냈다.

한 중국인은 “홍콩인들이 느끼는 고통을 이해하지만, 중국 관광객에게 분노를 표출하지 말고 홍콩 정부와 함께 해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중국이 없다면 홍콩은 물도, 야채도 구할 수 없어 하루도 버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