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학생 3명 중 1명 ‘반값 등록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교육부
/자료=교육부

올해 대학생 3명중 1명은 사립대 평균 등록금의 절반 이상을 지원받는다. 학생이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입학금을 우선 감면받는다.

교육부는 7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국가장학금 운영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3조605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절반 이상을 지원받는 학생들이 늘도록 기준 중위소득 범위를 확대했다. 대학생의 소득공제 금액도 높였다.

기초생활수급자부터 3구간까지는 520만원, 4구간은 390만원을 각각 지원한다. 5~6구간도 사립대 평균등록금(736만원)의 절반인 368만원을 국가장학금으로 받는다. 소득 3구간까지는 국공립대 평균등록금(412만원)보다 더 많은 국가장학금을 지원받는다.

특히 6구간의 기준중위소득 대비 비율을 기존 120%에서 130%로 늘렸다. 예전과 같이 120%로 잡았을 경우 소득 경계값이 553만2000원인 가정의 학생 65만5000명가량만 사립대 평균등록금의 절반 정도를 국가장학금으로 받을 수 있었다.

이번 확대를 통해 3만5000여명이 더 수혜를 받아 599만7000원 이하의 소득가정 학생 69만여명이 사립대 평균등록금의 절반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학생 본인의 소득공제 금액도 기존의 100만원보다 30만원 늘어난 130만원까지 높였다. 이를 통해 사립대 평균등록금의 절반 이상을 지원받는 대학생은 지난해 60만명에서 올해 69만명으로 9만명 증가할 것으로 교육부는 추산하고 있다. 대학 재학생의 약 32%에 해당한다. 대학생 3명 중 1명이 '반값등록금'의 혜택을 받는 셈이다.

국가장학금 2유형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저소득층이 많은 대학에 더 많이 지원한다. 대학의 등록금 부담 완화 노력에 더해 저소득층 학생 규모에 가중치를 부여해 지원할 계획이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대학생도 지난해와 같이 C학점만 받으면 국가장학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1구간부터 3구간까지의 학생들은 B학점 이상이 원칙이지만 C학점도 2차례까지는 허용한다.

입학금 감면 방식은 대폭 바뀌었다. 학생이 별도로 신청하지 않고도 입학금을 감면받을 수 있다. 지난해에는 학생이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 학생이 감면 신청을 하면 대학이 사후에 환급하는 시스템이었다. 올해부터는 대학 본부가 한국장학재단에 감면을 신청해 지원금을 교부받고 학생에게는 입학금이 감면된 등록금고지서가 나간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