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에스더 김주황, 첫 등장부터 시어머니와 갈등 폭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스더 김주황. /사진=이나리 제공
에스더 김주황. /사진=이나리 제공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에스더와 김주황 부부가 합류한다. 오늘(7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는 새로운 며느리가 등장한다.

그 주인공은 6세 연상연하 부부 에스더와 남편 김주황. 이른 아침, 가족들의 식사를 준비하는 에스더와 아들 호세의 등원 준비를 책임지는 남편 주황을 통해 두 사람이 육아와 살림을 자연스럽게 분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후 호세 등원을 마친 주황은 재택근무를 하며 점심식사를 준비하는 등 가정적인 남편의 면모를 톡톡히 드러내기도 한다. 하지만 평화롭게만 보였던 두 사람 사이에 무거운 대화가 시작된다. 얼마 전 시어머니와의 관계가 급속하게 냉각된 에스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이날 방송에서는 갑자기 통보받은 ‘시어머니의 지인 초대’에 당황한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도 담긴다. 한껏 멋을 내고 며느리 집에 도착한 시어머니는 아영이 없는 동안 정태를 도우며 고생했다는 이야기를 하다가, 교회 사람들을 초대했다는 통보를 한다. 부부와 일절 상의도 없이 이뤄진 시어머니 지인집들이. 아영과 정태의 새집에 찾아온 시어머니의 지인들. 집 구경 후, 다 같이 다과를 즐기는 자리에서 시어머니의 지인들이 예상치 못한 이야기들을 꺼내는데. 갑작스레 맞이한 ‘시어머니 밭’에 홀로 핀 ‘며느리 꽃’ 아영에게 일어난 일들이 공개된다.

마지막으로 창환과 오붓한 데이트에 나선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의 모습이 담긴다. 시누이는 자신이 아이들을 돌보고 시즈카 부부에게 둘만의 시간을 갖게 해주겠다고 나선다. 6년 만의 데이트에 들뜬 시즈카가 꽃단장을 하지만, 불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다. 더구나 아이들 없는 시간이 너무 오랜만인 부부는 어색하기만 한데. 과연 시즈카는 모처럼의 데이트를 즐길 수 있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