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고주원♥김보미, 방송 최초 ‘데이트 거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애의 맛 고주원♥김보미. /사진=TV조선 제공
연애의 맛 고주원♥김보미. /사진=TV조선 제공

'연애의 맛' 고주원, 김보미가 사상 초유의 ‘거절’과 ‘5G 진도’를 오가는 역대급 ‘부산 데이트’를 선보인다. 오늘(7일) 방송될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내던-연애의 맛' 21회에는 고주원, 김보미의 거절 사태와 진도가 진행됐던 부산 데이트 2탄이 공개된다.

고주원은 떨림 가득했던 라이브 바 데이트가 끝난 후 김보미를 데려다주면서 "내일 뭐 하냐"는 물음으로 조심스럽게 애프터 신청을 건넨다. 김보미는 주춤거리면서 "사실 내일 점심 약속이 있다"고 말해 고주원을 당황케 한다.

이날 고주원은 김보미와 헤어지기 직전까지 내일 약속에 대해 물으며 보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고, 숙소에 돌아와서도 김보미와의 만남을 고대하며 창틀에 기대어 애틋한 감성에 잠긴다. 이를 본 스튜디오 출연자는 "필모씨보다 심하다, 제작진이 시킨거냐"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안긴다. 고주원은 보고 싶은 김보미와의 두 번째 부산 만남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욱이 고주원은 지난 19회에서의 첫 데이트 도중 전화로 인사를 나눈 김보미의 쌍둥이 동생 김가슬로부터 '같이 보자'는 만남 신청을 받는다. 고주원은 물론 김보미까지 당황했던 가운데, 결국 가슬과 친구 지영까지 합세한 예비 처제와의 깜짝 만남이 성사된다. 

고주원은 김보미의 동생과 친구의 끝없는 질문세례를 받는 와중에도 김보미를 살뜰히 챙겨준다. 특히 고주원은 첫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김보미가 걱정되어 부산으로 내려오게 됐다는 속 깊은 진심을 전한다. 그러자 MC들은 "'연애의 맛' 여성 출연자분들이 일반인분들이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래 떠 있으면 많이 당황스러울 것"이라며 고주원의 배려에 감탄한다. 과연 고주원의 첫 예비 처제와의 만남은 어떻게 마무리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제 막 두 번째 만남을 시작한 보고 커플은 '연애의 맛' 처음으로 애프터 거절 사태와 진도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덜컹거리게 만든다. 조용한 듯하면서도 아주 특별하고 강력한 인연을 만들고 있는 두 사람의 반전 행보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2.08상승 311:38 04/14
  • 코스닥 : 1014.06상승 3.6911:38 04/14
  • 원달러 : 1119.90하락 611:38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38 04/14
  • 금 : 61.58상승 0.4811:38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