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신 "잊어버린 걸 안타까워할 필요 없어"…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설가 김홍신.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소설가 김홍신.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소설가 김홍신이 나이가 들어 깜빡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김홍신이 출연해 '이럴 때 내가 늙긴 늙었구나'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홍신은 "사람을 친밀하게 기억하는 게 150명을 넘을 수 없다. 우리는 늘 정보 과부하가 된 거다. 이 걸 잊어버리지 않으면 머리가 터진다"며 "잊어버리는 걸 안타까워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젊은 친구들도 일어나면서 '아이고' 한다. 왜 그런가 봤더니 현대 생활이 이미 입식으로 바뀌었다. 거기에 적응됐기 때문에 젊은 사람들도 일어날 때 힘들어 한다"고 설명했다.

나이 들수록 밖에 나가기 싫은 이유에 대해 김홍신은 "얼굴이 알려지고 그러니까 나가려면 면도도 하고 머리도 만지고 옷도 챙겨 입어야 한다. 그 과정이 귀찮아진다. 가능하면 안 나가려고 하고 필요하면 오라고 하는 경우가 많아진다"고 밝혔다.

이어 "평균 수명이 늘어나니까 모임을 줄인다. 그 모임에 계속 나가면 대소사 봉투 낼 일이 많다. 미래가 불안하니까 소비를 줄이려면 동네에서 대충 노는 게 좋아진 거다"고 말했다.

한편 김홍신은 1975년 '물살'이라는 작품으로 '현대문학'에 등단했다. '인간시장', '초한지' 시리즈와 '바람 바람 바람' 등 베스트셀러가 그의 대표작이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