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문재인 대통령 5년 임기 못 채울 것…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짠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자유한국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9일 오후 제주시 용담1동 미래컨벤션센터 5층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 같다"며 "우리 당도 그런 때를 대비해 대체할 주자를 마련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오 전 시장은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면서 이제 좀 사람 중심 정당이 아니라 가치·원칙·비전 같은 우리 생각을 바탕으로 한 정당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내년 총선에서 이기려면 이제 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서 벗어나야 한다고 얘기했더니 비난 댓글이 쇄도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짠하기도 하고 고생도 하셨고 역사적으로도 정당하게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게 목표가 돼선 안 된다"며 "보수의 가치가 국민적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내년 총선에서)서울에서 이겨야 한다. 박근혜에게서 벗어나지 않으면 유권자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오 전 시장은 "홍준표 전 대표는 제게 '밥상 다 차려놨더니 숟가락만 들고 덤빈다'라고 했다는데 밥 솥까지 다 태워먹은 분이 저한테 그러는 건 좀 아니다"며 "저는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지역을 제일 많이 다닌 사람이었고 당적만 회복 안했을 뿐이지 밖에 있으면서도 늘 자유한국당과 함께 했다"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